검찰,김윤환의원 수사…대구지역 건설社서 수뢰 혐의

입력 1998-09-21 19:22수정 2009-09-25 01:0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대검찰청 중앙수사부(부장 이명재·李明載검사장)는 21일 한나라당 김윤환(金潤煥)의원이 건설업체들로부터 돈을 받은 혐의를 잡고 수사중이다. 검찰은 “김의원이 대구지역 건설업체들로부터 이권청탁 등과 관련해 돈을 받은 혐의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의원은 경북지역의 모 건설업체에 국유지를 불하받을 수 있게 해달라는 청탁과 함께 돈을 받는 등 여러 업체로부터 이권청탁과 관련해 돈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최근 건설업체 관계자들을 불러 김의원에게 돈을 주고 청탁을 했는지에 대해 조사했다.

검찰은 또 김의원과 관련설이 나도는 건설업체에 대해 광범위하게 수사자료를 수집하고 있다.

김의원에 대한 검찰의 수사는 초기 단계로 아직 김의원의 사법처리 여부를 결정할 정도로 혐의사실을 명확히 밝혀내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충분한 시간적 여유를 갖고 수사할 계획”이라며 “김의원의 혐의에 대해서는 수사보안상 말해 줄 수 없다”고 밝혔다.

검찰은 또 “검찰이 자체적으로 김의원의 혐의를 인지해 수사를 벌이고 있다”고 말했다.

검찰 관계자는 김의원의 사법처리 여부에 대해 “혐의가 드러나면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사법처리한다는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청구사건에서도 김의원이 거액을 받은 혐의가 포착됐으나 이것만으로 사법처리하기에는 어려움이 있다”면서 “김의원과 관련된 광범위한 비리를 수집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의원은 그동안 청구사건 ‘이신행(李信行)리스트’ 등 각종 비리문제에 연루 의혹이 제기됐었다.

〈하준우기자〉hawoo@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