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정리스트 의미]사회각계 「전방위 사정」신호탄

입력 1998-09-18 06:51수정 2009-09-25 01:2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7일 공개된 검찰의 사정(司正)리스트는 현정부의 강도 높은 사정방침이 ‘빈말’이 아니었음을 보여주는 실증적 자료라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있다.

2백여명에 이르는 사정 대상자 수, 정계 관계 재계 금융계 교육계 등 사회 전분야에 걸친 광범위한 사정분야. 이것은 다시 말해 ‘전방위(全方位) 사정’이 이뤄지고 있음을 나타낸다.

특히 소문만 무성하던 야당 중진들이 대부분 포함된 것으로 확인됐다. 청구비리 사건에 연루된 것으로 알려진 야당 중진 K의원과 또 다른 K의원, 지난 대선당시 대통령후보 경선에 나섰던 야당 중진 K의원의 이름도 있다.

또 일부 정부부처는 고위공직자가 부처별로 서너명 이상씩 들어 있고 해외재산도피나 비자금 과다조성 등으로 물의를 빚었던 재벌총수들도 상당수가 들어 있다.

이 사정리스트를 보면 정치권 사정 이후의 검찰 행보를 가늠할 수 있다. 그것은 곧 관계 재계 교육계 등에 대한 전면사정이다.

여기서 한가지 주목할 부분은 이번에 공개된 사정리스트는 검찰이 내사중인 사건의 일부분에 불과하다는 것이다.

한편 이번 리스트에 포함된 국회의원 19명중 여당의원은 단 한명에 불과, 표적사정 시비를 다시 불러 일으킬 것으로 보인다. 게다가 이 의원도 최근 여당으로 당적을 옮겨가 ‘진짜’ 여당의원은 한명도 없는 셈이 됐다.

〈조원표기자〉cwp@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