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수홍리스트]권노갑 『감옥에 있었는데 어떻게…』

입력 1998-07-10 19:51수정 2009-09-25 07:5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지난해 한보사건과 관련해 감옥에 가 있었는데 어떻게 청구그룹 장수홍(張壽弘)회장으로부터 대선자금을 받을 수 있었겠느냐. 지난해 대통령선거 때는 모든 정치자금을 국민회의를 통해 받았다.

권력의 감시가 심한 상황에서 어떻게 대구 출신 기업주의 자금을 받을 수 있겠느냐. 그 이전에도 청구그룹으로부터 돈을 받은 적이 없다.

기자들이 청와대와 검찰 등 사정당국에서 확인했다고 하는데 그 쪽도 보도가 난 뒤 부인한 것으로 알고 있다. 어디서 그런 얘기가 흘러나왔는지 나는 잘 모르겠다.

청구 장회장과는 전혀 만난 적도 없으며 알지도 못한다. 사정당국에서 부인하는 터무니없는 기사를 쓴 만큼 우리도 법적인 대응을 하겠다. 언론중재위에 제소하는 등 변호사에게 모든 것을 위임했다.

〈윤영찬기자〉yyc11@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