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교육청, 「문제학생」신상카드 백지화

입력 1998-07-10 19:28수정 2009-09-25 07:5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경기도교육청은 초등교 비행기록을 고교까지 인계하는 ‘연계지도 대상학생 개인카드’가 비교육적이라는 지적과 관련, 이를 백지화하기로 했다.

도교육청은 10일 “당초 이 카드를 작성키로 한 것은 문제학생들을 담임교사들이 책임지고 유기적으로 지도해 학교폭력을 예방하자는 것이었다”며 “그러나 교사들이 예단을 가질 우려가 있고 비행기록이 유출될 경우 부작용이 우려돼 ‘학생지도 실명제’의 취지만 살리기로 했다”고 밝혔다.

〈수원〓박종희기자〉parkheka@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