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박태중씨 주내 소환…현철씨 이권개입-금품수수 조사

입력 1997-03-23 19:45수정 2009-09-27 01:4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보특혜대출비리와 金賢哲(김현철)씨 비리의혹을 수사중인 대검 중수부는 23일 금융기관 임직원들의 대출비리 및 은행감독원 재정경제원 청와대 등 관계공무원의 금품수수 및 직권남용, 정 관계 인사들의 비리개입과 뇌물수수 여부 등 전반적인 분야에 대한 재수사에 본격 착수했다. ▼한보 비리▼ 검찰은 빠르면 이번주 초부터 일부 은행장과 임직원들을 소환, 구체적인 대출경위 및 업무상 배임혐의 적용여부, 대출과정에서의 외압여부 등을 집중조사키로 했다. 검찰은 이에 앞서 지난 20일 은행감독원으로부터 넘겨받은 제일 조흥 산업 외환 서울 등 5개 채권은행에 대한 특별검사결과를 검토한 결과, 일부 은행이 담보능력에 대한 정확한 평가없이 대출해 준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따라서 은감원 재경원 등 대출감독기관 공무원들의 직권남용혐의와 청와대 고위관계자 및 정치인의 개입 및 수뢰혐의에 대해서도 조사할 방침이다. 검찰은 22일 제일 산업은행의 특검실무자를 소환조사한데 이어 23일에도 조흥 외환 서울 등 나머지 3개 은행의 특검을 담당한 은감원의 책임실무자와 이들 은행의 관련실무자들을 소환, 참고인 조사를 벌였다. ▼김현철씨 비리 의혹▼ 검찰은 朴泰重(박태중)씨를 빠르면 이번주안에 소환, 김씨의 이권개입과 금품수수여부에 대해 집중조사할 방침이다. 검찰은 김씨가 2천억원의 리베이트를 챙겼다는 의혹과 관련, 이미 독일SMS사로부터 열연설비를 들여오는 과정에 관여한 K무역 전모사장과 또다른 K무역의 손모사장을 소환조사했다고 밝혔다. ▼정치인 금품수수▼ 검찰은 한보비리사건 1차 수사과정에서 鄭泰守(정태수)한보총회장 등으로부터 『총선과 지방선거 당시 여야 정치인들에게 선거자금 명목으로 돈을 건네줬다』는 진술을 확보, 이를 토대로 정치인들의 금품수수에 대해서도 수사할 방침이다. 검찰 관계자는 『국민회의 金相賢(김상현)의원 등 일부 정치인은 사법처리가 가능한 정도의 돈을 받은 것으로 알고 있다』며 『액수의 다과와 한보대출 및 국회의원의 권한과 관련해 뇌물성이 있는지 여부를 재검토해 수사대상자를 선정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수백만원대의 돈을 받은 정치인만 수십여명이며 수천만원대의 돈을 받은 정치인도 다수』라고 밝혔으며 崔炳國(최병국)전대검중수부장은 지난 21일 『정총회장 등으로부터 정치인 7, 8명이 돈을 받았다는 진술을 받아냈다』고 밝혔었다. 〈하종대·김정훈기자〉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