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여연대「검찰개혁촉구 광고」파문…『한보수사 직무유기』

입력 1997-03-11 07:45수정 2009-09-27 02:4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참여민주사회 시민연대(참여연대)가 재이손산업 李永守(이영수)사장의 검찰비판 광고게재에 이어 「검찰을 개혁하지 않으면 아무 것도 개혁할 수 없습니다」라는 제목으로 검찰의 개혁을 촉구하는 광고를 11일 일간신문에 게재해 검찰안팎에 파문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 참여연대는 『김현철씨 면죄부 주기에 초점을 맞춘 한보수사 등 검찰은 한번도 「몸체」를 밝혀낸 적이 없다』며 『「성공한 쿠데타는 처벌할 수 없다」 「수억원 사과상자도 떡값이라 처벌할 수 없다」는 등의 해괴한 논리를 내세워 직무유기를 일삼고 있는 검찰은 정리해고의 대상이 아니냐』고 주장했다. 이에 앞서 이사장은 지난달 27일 「마피아의 총대로 만든 잣대」라는 제목으로 검찰을 비판하는 광고를 일간지에 게재해 파문을 불러 일으켰다. 〈서정보기자〉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