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부성적산출 고민 여교사 自殺기도

입력 1996-11-28 08:22수정 2009-09-27 11:5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올해 처음 도입된 학교생활기록부의 복잡한 성적산출 방식에 어려움을 겪던 전산담당 여교사가 교실에서 자살을 기도한 사실이 밝혀졌다. 26일 오전 10시경 서울 은평구 응암동 S공고 별관 1층 컴퓨터실에서 이 학교 전산교사 정모씨(31·여·경기 고양시 덕양구)가 왼쪽 손목 동맥을 끊고 피를 흘린채 쓰러져 있는 것을 수업을 받기 위해 들어온 1학년 학생들이 발견했다. 정씨는 인근 서부병원에서 봉합수술을 받고 이날 오후 4시경 귀가했다.〈申致泳기자〉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