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유창혁-요다 패권다툼…삼성화재배 세계바둑

입력 1996-10-31 08:28업데이트 2009-09-27 14:1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한국의 劉昌赫9단과 일본의 요다 노리모토(依田紀基)9단이 올해 신설된 삼성화재배 세계바둑오픈의 패권을 다툰다. 劉9단은 30일 부산 그랜드호텔에서 열린 준결승전에서 李昌鎬9단을 맞아 2백20수만에 흑 반집승을 거둬 결승에 진출했다. 요다9단은 梁宰豪9단을 1백53수만에 불계로 꺾었다. 결승전은 오는 11월25일부터 3일간 서울에서 열린다. 劉9단과 요다9단은 30세 동갑내기로 응씨배 결승전에서도 1승1패를 기록, 팽팽한 대결을 벌이고 있다. 〈崔壽默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