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부당영업 여행업체 22개사 행정처분

입력 1996-10-28 15:31업데이트 2009-09-27 14:2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문화체육부는 최근 실시한 여행업체 지도점검을 통해 여행계약을 제대로 이행하지 않는 등 부당사례가 적발된 22개 업체에 대해 과징금,경고 등의 처분을 내렸다고 28일 발표했다. 문체부는 기획여행상품 광고에 구체적인 서비스내용을 밝히지 않았거나 무자격자가 단체여행객을 인솔한 경우, 여행계약서를 제대로 작성하지 않고 교부한 경우 등 모두 8건의 부당사례가 적발된 대한여행개발, 삼성카드, 세방여행, 오아시스항공 등 4개 일반여행업체에 과징금 또는 10-15일간의 사업정지 처분을 내렸다. 또 여행약관을 게시하지 않은 성도여행사, 가고파여행사 등 2개 일반여행업체에 대해서는 경고 처분을 내렸다. 이밖에 여행자보험에 가입하지 않았거나 계약조건 위반시 보상내용을 제대로 알려주지 않은 경우, 여행경비 정산서를 부실하게 작성한 경우 등 모두 27건의 부당사례가 드러난 16개 국외여행업체에 대해서는 해당 시.도에 행정처분을 내리도록 통보했다. 부당사례가 적발된 국외여행업체는 부산 동성고속관광, 인천 세진여행, 대전 금남관광, 강원 매일관광, 경기 뉴월드유성, 전남 팔마관광여행사 등이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