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가출학생 성폭행 택시기사등 3명 구속

입력 1996-10-25 14:39업데이트 2009-09-27 14:4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光州지검 수사과는 25일 가출학생들을 꾀어 술을 먹이고 성폭행한 黃九淵(36.영업용택시운전사. 광주시 남구 주월동 450의 91), 尹相鎬(33.개인택시운전사. 서구 쌍촌동 1256의 2),文在鎰씨(39.택시회사 직원.서구 내방동 505의 2) 3명을 간음유인 등 혐의로 구속했다. 黃씨 등은 지난 10월 9일 밤 9시께 광주시 북구 용봉동 전남대 후문 앞길에서 가출 여고생인 金모(16), 李모양(16) 등 3명을 승용차에 태워 노래방 등으로 끌고다니며 술을 마시게 한 뒤 서구 농성동 모여관으로 끌고 가 담뱃불로 손목 등을 지지고 성폭행한 혐의다. 광주 H운수 소속 운전사인 黃씨는 같은 날 오후 4시께 서구 백운동 서광중학교앞에서 金양 등이 택시에 타자 가출학생들인 것을 알고 "삐삐로 연락하라"고 번호를 적어준 뒤 연락이 오자 운수회사 사무실에 있던 尹씨 등과 함께 이같은 짓을 저지른 것으로 밝혀졌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