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안양 가스폭발사고 호스 고의절단 결론

입력 1996-10-22 08:31업데이트 2009-09-27 15: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과천〓朴鍾熙기자】경기 안양시 다가구주택의 LP가스폭발 붕괴사고를 수사중인 과천경찰서는 21일 폭발현장인 金英順씨(42·여)집 부엌에서 가스레인지와 연결된 호스가 예리한 도구에 의해 훼손, 가스가 유출되면서 불꽃에 인화된 것으로 잠정 결론지었다. 尹致相과천경찰서장은 『LP통과 가스레인지사이 호스가 1.5㎝가량 칼로 반쯤 베어진 듯 잘려 있었고 벽지에는 이 부분에서 가스가 누출된 흔적이 있다고 통보받았다』고 밝혔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