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개국째…K-9 자주포 루마니아에 1.4조 수출 계약

  • 동아일보
  • 입력 2024년 7월 10일 17시 14분


코멘트
국내 방산업체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생산하는 K-9 자주포가 루마니아로 수출된다. 루마니아로의 수출 계약이 체결되면서 K-9 자주포 수출 국가는 총 9개국으로 늘어났다.

방산 수출 컨트롤타워인 방위사업청은 10일 보도자료를 내고 “K-9 자주포의 루마니아 수출 계약이 9일 체결됐다”며 “계약은 한화에어로스페이스와 루마니아 국방부 간에 체결된 것으로 K-9 자주포 54문을 비롯해 K-10 탄약운반차 36대, 기타 계열차 및 탄약 등이 포함된다”고 밝혔다. 총 계약 금액은 약 1조3828억 원으로 실제 납품은 2027년부터 시작된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도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독일 PzH2000, 튀르키예의 퍼티나(Firtina) 자주포 등 북대서양조약기구(NATO)의 경쟁 제품을 제치고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며 “(이번 계약 체결로) K-9은 한국군을 포함한 전세계 10개국이 사용하는 베스트셀러 자주포의 입지를 굳혔다”고 했다. K-9 자주포의 전세계 자주포 수출시장 점유율은 약 60%에 달한다. K-9 자주포의 총 수출 규모는 일부 수입국이 구체적인 규모에 대한 비공개를 요구해 정확히 알려져있진 않지만 1400문 안팎으로 추산된다.

K-9 자주포의 수출 총액은 이번 수출 계약이 더해지며 K-9 자주포 지원 장비 K-10 탄약운반차 등 패키지 품목을 포함해 13조 원을 넘어섰다. K-방산 무기 중에서도 수출 효자 품목 지위를 굳혔다.

수출 국가는 2001년 튀르키예를 시작으로 인도, 노르웨이, 핀란드, 에스토니아, 이집트, 호주, 폴란드, 루마니아 등이다. 특히 루마니아와의 계약 체결로 K-9 자주포 운용국 중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회원국만 튀르키예, 노르웨이, 핀란드, 에스토니아, 폴란드에 이어 6개국이 됐다.

김대영 한국국가전략연구원 연구위원은 “K-9 자주포는 궤도형 차량을 사용해 산악지형 등 험준한 지형에서도 기동이 용이한 데다 최대 사거리가 40km가 넘는 등 독일 등 유럽 제품에 비해 가성비가 월등히 좋아 향후 수출 국가가 크게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손효주 기자 hjson@donga.com
#k-9 자주포#한화에어로스페이스#루마니아 수출
  • 좋아요
    0
  • 슬퍼요
    0
  • 화나요
    0
  • 추천해요

댓글 0

지금 뜨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