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日메구미 측, 韓정부와 납북자 문제해결 협력하기로

  • 동아일보
  • 입력 2024년 7월 10일 15시 34분


코멘트
일본인 납북 피해자의 상징인 요코타 메구미 측이 우리 정부와 납북자 문제 해결에 협력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한미일 3국이 납북자·억류자·국군포로 문제 해결을 위한 공동의 의지를 확인하고, 통일부가 납북자대책팀을 신설하면서 문제 해결에 적극 나서왔지만 그동안 정부나 민간 차원의 한일 협력은 사실상 전무했다. 정부는 향후 한일 민관 협력의 물꼬를 터 국내외에 납북자 문제를 알리고 해결을 촉구해나갈 방침이다.

10일 정부 소식통에 따르면 지난달 25일 일본에서 개최된 한반도국제포럼(KGF) 참석 차 방일한 통일부 관계자들은 방일 기간 메구미 씨의 남동생이자 북한납치피해자가족회(가족회) 대표인 다쿠야 씨와 면담하고 납북자 문제 해결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소식통은 “함께 연대를 해서 납북자 문제에 대해 한 목소리를 내기로 했다”고 전했다. 메구미 씨는 1977년 13세 때 북한에 납치됐다.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에도 납북자 문제와 관련해 민간이나 정부 차원의 한일 협력이 이뤄지지 못했던 만큼 이번 논의는 의미가 작지 않다는 분석이 나온다. 지난해 3월 방일한 권영세 당시 통일부 장관은 일본 정부 고위 당국자들에게 한일 정부 간 납북자 문제 협의 채널을 제안했으나 이후 양국의 논의는 이어지지 못했다. 게다가 메구미 측도 그동안 국내 납북자 민간단체들과의 협력에 부정적인 기류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방일 기간 통일부 관계자들은 일본 정부 당국자들과도 면담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현재 북-일 간 정상회담 추진을 위한 접촉이 이어지는 상황에서 일본 정부는 한일 정부 차원의 납북자 문제 협력에는 신중한 반응인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올해 2월 김영호 통일부 장관은 일본 요미우리신문과의 인터뷰에서 향후 탈북민을 상대로 일본 납북자에 대한 정보를 수집해 일본 정부와 공유하겠다면서 “북한 인권문제에 대해선 한일이 연계할 생각을 가지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신규진 기자 newjin@donga.com
  • 좋아요
    0
  • 슬퍼요
    0
  • 화나요
    0
  • 추천해요

댓글 0

지금 뜨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