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영표, 이재명에 “본인 가죽 안 벗나” “조정식 사퇴”…난장판 된 민주 의총

  • 뉴시스
  • 입력 2024년 2월 27일 18시 26분


코멘트

오영환 "조정식·김병기 사퇴가 공천 갈등을 수습하는 시작 단계"
홍영표 "당대표, 혁신한다며 손 피범벅인데…본인 가죽은 안 벗어"

더불어민주당 내 공천 파동이 점입가경으로 치닫고 있다. 당 지도부가 비공식 여론조사 실시 등 공천 논란을 일부 인정하며 진화에 나섰지만, 비이재명계는 지도부 사퇴를 요구하며 갈등이 걷잡을 수 없이 커지고 있다. 특히 27일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은 홍영표 의원이 이재명 대표에게 “본인 가죽 안 벗나”고 거세게 압박한 데 이어 “조정식 사무총장 사퇴” 요구도 나오면서 난장판이 됐다.

이날 민주당 의원총회에선 최근 공천 심사 과정에 문제 제기하는 의원들의 지적이 쏟아졌다. 세 시간 가까이 진행된 의총에서 27명의 의원들이 발언했다.

6선 박병석 의원은 당 지도부를 향해 “냉정하게 판단해 고칠 것이 있으면 고치고 반전의 계기를 마련하라”고 일침했다. 그는 “정권은 유한하고 권력은 무상하다”며 “바른 길로 가라”고 조언했다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설명했다.

오영환 의원은 “이대로 정상적인 선거를 치를 수 있냐”며 “지도부는 이대로 또 나가서 시스템공천이 잘 되고 있다고 이야기할 것이냐”고 따져 물었다고 한다.

공천 심사를 총괄 관리하는 조정식 사무총장과 김병기 사무부총장을 향한 사퇴 요구도 나왔다. 오 의원은 “모든 갈등을 책임지고 수습하기 위해 조 사무총장과 김 사무부총장이 책임지고 물러나야 한다”며 “그렇게 해야 수습의 시작이 가능하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불공정 조사 의혹으로 논란이 됐던 한 여론조사업체와 관련해선, 중앙당선거관리위원장을 맡았던 정필모 의원은 “나도 모르는 사이 누군가가 문제가 되는 업체를 끼워 넣었다. 허위 보고로 나도 속았다”며 “더 이상 공정한 선거관리를 할 수 없다는 판단에서 사퇴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비명계 중진 홍영표 의원은 이재명 대표를 겨냥해 “공천과 혁신을 하다보면 가죽을 벗기는 아픔이 있지 않는데, 당대표는 자기 가죽을 벗기지 않고 본인 손만 피범벅”이라고 직격했다. 이 대표는 발언하지 않고 의견을 듣기만 했다고 한다.

홍 의원은 그간 제기된 각종 공천 의혹에 대해 진상 조사를 하고 책임자를 처벌하자는 요구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설훈 의원은 탈당 선언에 앞서 이 자리에서 고별사를 전했다. 앞서 설 의원은 ‘현역 평가 하위 20%’ 통보를 받은 데 대해 ‘비명 학살’이라고 주장하며 탈당 가능성을 시사한 바 있다.

의원들의 성토가 빗발치며 회의가 과열 양상을 띠자 “거친 표현을 자제해달라”고 홍익표 원내대표의 주문이 나오기도 했다.

홍 의원은 기자들과 만나 “민주당의 밀실 사천 논란을 보면서 민주당의 총선 목표가 무엇인지에 대해 많은 국민들이 우려하고 있다고 이야기했다”며 “‘명문(이재명·문재인) 정당’이 아니라 ‘멸문 정당’이 되고 있고, 이것은 총선 승리와는 멀어진 길을 가고 있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지도부가 너무 상황을 안이하게 판단하고 있다”며 “윤 정부를 심판하기 위한 총선 승리가 목표가 아닌 것 같다”고 지적했다. 홍 의원은 전해철 의원과 함께 의총 직후 홍 원내대표를 따로 만나 전반적인 공천 과정에 대해 재차 문제 제기하기도 했다.

홍익표 원내대표는 의원총회 직후 브리핑에서 “오늘 나왔던 내용을 다시 정리해서 사무총장과 협의해 설명이 부족한 부분, 오해가 있는 부분을 수정해서 바로 잡아 나가도록 하겠다”고 했다.

[서울=뉴시스]
  • 좋아요
    0
  • 슬퍼요
    0
  • 화나요
    0
  • 추천해요

댓글 0

지금 뜨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