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검찰 “이재명, 사실관계 답 않고 수사팀 폄훼 유감”

입력 2023-02-02 16:02업데이트 2023-02-02 16:2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사건 관련 검찰 조사를 받기 위해 지난달 28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출석하며 입장을 말하고 있다. 뉴스1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사건 관련 검찰 조사를 받기 위해 지난달 28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출석하며 입장을 말하고 있다. 뉴스1
검찰이 ‘위례·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사건’으로 조사를 받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향해 “검찰이 제기한 구체적인 질문에 대한 사실관계는 전혀 답하지 않고, 악의적으로 정치적 프레임 씌워서 매도 있다”고 말했다.

검찰 관계자는 2일 “피의자(이 대표)가 언론을 통해 조사 과정이 문제 있던 것처럼 호도하니 간단히 설명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검찰 관계자는 “지난 정부에서 착수한 전 성남시장의 개발 비리 사건을 진상 규명하는 수사가 진행 중이며 추가 수사를 통해 전 시장 최측근이 민간업자와 유착해 특혜를 제공하고 사익을 추구해 영장이 발부되고 기소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당시 시장이 이들에게 사업 과정을 보고받고 승인한 내용에 대해 이 대표를 상대로 수사하는 게 당연하다. 이를 정치적 수사로 폄훼하는 것은 심히 유감”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 측 변호인이 ‘1차 소환 조사 당시 수사팀이 이 대표에게 무조건 저녁을 먹어야 한다고 했다’는 주장에 대해 검찰 관계자는 “늦게 조사가 이뤄질 것을 고려해 식사할지 의견을 물었고 피조사자(이 대표) 측과 의견 조율해 식사한 것”이라며 “저희가 지시한다고 식사하고 안 한다고 안 드시는 관계인지는 판단하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신속한 조사를 위해 노력 중인 수사팀을 흠집내기식으로 발언하고 일방적으로 악의적 정치 프레임으로 매도하는 부분에 대해 납득하기 어렵다”며 “수사팀의 진상 규명을 위해 적극적인 소명을 더 해주실 것을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검찰 관계자는 이 대표의 위례·대장동 개발사업 의혹 관련 2차 소환조사에 대해 “신속한 조사를 위해 이른 시일 출석해 달라고 이 대표 측에 요구했고 변호인과 일정을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2회 출석도 충분하다고 생각하지 않지만, 횟수를 최소화해 요청한 것인데 피의자가 일방적으로 일정이나 시간을 정하는 부분은 매우 이례적”이라며 “다음 조사에서는 실체 진실 규명을 위해 당사자를 통한 확인이 불가피한 질문에는 구체적 답변이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했다.

지난달 28일 이 대표는 위례·대장동 개발 사업 의혹으로 서울중앙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했다. 당초 검찰은 평일인 1월 27일과 30일 대면 조사를 제시했지만 이 대표는 이를 모두 거부하고 토요일인 28일 출석을 선택했다. 이후 검찰이 추가 소환 조사를 요구하자 이 대표는 “패자로서 오라고 하니 또 가겠다”며 2차 소환에 응했다.

최재호 동아닷컴 기자 cjh1225@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