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박영선 “민주당 분당 가능성… ‘이재명 리스크’에 매몰”

입력 2022-12-02 03:00업데이트 2022-12-02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송영길은 “李 체포동의안 나와도 당이 나서 부결시켜야” 주장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이재명 사법리스크’에 매몰돼 민생을 챙기지 못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지난 지방선거를 앞두고 경고했던 ‘분당’ 가능성을 다시 꺼내 들었다.

박 전 장관은 지난달 30일 저녁 KBS 라디오에서 ‘지난번에 이재명 대표가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하면 분당 가능성도 있다고 경고하지 않았나’라는 질문에 “그렇다. 그때 ‘고양이의 탈을 쓴 호랑이와 같은 모습을 보여서는 안 된다’고 했는데 그것과 유사하게 돼가는 것 같아서 굉장히 가슴이 아프다”고 했다.

박 전 장관은 “(사법리스크 등) 현재의 민주당 상황은 어느 정도 예상됐던 것이기 때문에, 그건 하나의 다른 축으로 두고 2023년에 다가올 경제위기와 관련된 민생 부분에 있어서 대안을 제시하는 정당이 돼야 한다”고 했다. 이낙연 전 대표의 등판 가능성에 대해선 “이 전 대표께서 당장 귀국하거나 그러지 않을 거라고 생각한다. 그게 너무나 당연한 일이라고 보고 있다”고 일축했다.

반면 친명계는 이 대표의 체포동의안이 나오더라도 당이 나서 부결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송영길 전 대표는 1일 CBS 라디오에서 “당연히 (체포동의안) 부결시켜야 한다. 어떻게 제1야당의 대표를 체포하나”라고 했다. ‘그럼 방탄 국회 얘기가 또 나올 수 있다’는 질문엔 “당연히 방탄이 그러라고 있는 것”이라고 했다.

김지현 기자 jhk85@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