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尹퇴진 ‘촛불연대’, 서울시 보조금으로 친북 강연 의혹…감사 검토

입력 2022-11-30 16:04업데이트 2022-11-30 16:0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촛불중고생시민연대 관계자들이 1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지하철 5호선 광화문역 인근에서 열린 ‘윤석열 퇴진 중고생 촛불집회’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통합진보당 청소년 비대위원장 출신이 대표로 있는 이 단체는 지난 12일 1차 촛불집회를 열었다. 2022.11.19 뉴스1촛불중고생시민연대 관계자들이 1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지하철 5호선 광화문역 인근에서 열린 ‘윤석열 퇴진 중고생 촛불집회’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통합진보당 청소년 비대위원장 출신이 대표로 있는 이 단체는 지난 12일 1차 촛불집회를 열었다. 2022.11.19 뉴스1
윤석열 대통령 퇴진 운동을 벌인 ‘촛불중고생시민연대’(촛불연대)가 지난해 서울시로부터 약 5500만원을 지원받아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친북 성향의 강연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서울시는 해당 기관에 대한 등록 취소, 보조금 환수 조치를 검토하고 이번 사업에 제기된 의혹에 대해 감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서범수 국민의힘 의원이 30일 서울시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촛불연대는 지난해 ‘청년프로젝트 지원사업’과 ‘시민학습 프로그램 지원사업’으로 각각 4980만원과 495만원 등 총 5475만원을 지원 받았다.

촛불연대가 보조금을 받았을 당시 서울시는 오세훈 서울시장이 아닌, 박원순 시장의 유고로 서정협 행정1부시장이 시장 권한대행을 맡고 있을 때다.

촛불연대는 두 사업을 진행하면서 모두 7차례의 온오프라인 강연을 진행했다. 서 의원은 해당 강연을 하면서 촛불연대가 친북 성향 인사를 연사로 초청했다고 주장했다.

청년프로젝트 지원사업의 경우 중고생·대학생 인터넷 기자단을 운영하는 것을 주 사업으로 하고 있는데, 기사 교육을 이유로 친북성향 인터넷매체 인사가 강연을 했으며, 시민학습 프로그램의 경우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유죄를 받은 탈북민 김모씨가 강연했다.



서 의원은 촛불연대가 보조금을 횡령했다는 의혹도 제기했다. 촛불연대는 청년프로젝트 지원사업 인건비로 지난해 6월부터 11월까지 주 5일 근무한 상근 인력에게 2397만원을 지급했다고 신고했는데, 2명의 직원은 당시 대학교에 재학하고 있었다는 게 서 의원의 주장이다.

서 의원은 “북한의 위협이 고조되는 마당에 시민혈세로 김정은 체제 옹호와 윤석열 대통령 퇴진을 외치는 종북좌파단체는 반드시 국민의 심판을 받을 것”이라고 밝혔다.

시는 이와 관련해 촛불연대에 대한 등록 취소와 보조관 환수 조치를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또한 이번에 제기된 종북활동 논란에 대해서는 별도 감사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알렸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