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강원 전방 경계근무 이병, 총상 입은채 숨져…軍, 원인 조사

입력 2022-11-29 09:51업데이트 2022-11-29 10:2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강원지역 육군 전방 부대에서 경계근무를 서던 이병이 총상을 입고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육군은 28일 밤 8시 47분경 강원 인제군의 한 부대 소속 A 이병이 경계근무 중에 원인미상의 총상을 입고 쓰러진 채로 발견됐다고 밝혔다.

군은 현장에서 심폐소생술(CPR) 등 응급처치를 진행했지만 A 이병은 끝내 숨졌다.

군 당국은 정확한 사고원인을 조사 중이다.

군 관계자는 “총상으로 사망하게 된 원인을 알지 못하기 때문에 군과 지역 경찰에서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