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이재명 “계좌 언제든 털어보라…檢, 수사해야지 쇼해서야”

입력 2022-11-25 12:00업데이트 2022-11-25 13:3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25일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 민주당 을지로 위원회 꽃달기 행사에서 이재명 당대표가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원대연기자 yeon72@donga.com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25일 검찰이 자신과 측근들의 계좌 추적에 나선 데 대해 “언제든지 털어보라”며 “검찰이 수사를 해야지 쇼를 해서 되겠느냐”고 했다. 검찰 수사와 관련해 그간 말을 아껴오던 이 대표가 작심한 듯 반박에 나선 것이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공개 발언을 마치기 전 “제가 웬만하면 이것을 이야기하지 않으려고 했다”면서 이같이 비판을 쏟아냈다.

이 대표는 “작년 경기도 국감에서 내 계좌나 가족들 계좌는 얼마든지 확인하라 공개 발언했고, 그걸 근거로 수차례 저와 가족들의 계좌를 검찰이 확인했다”며 “그 계좌를 확인했다는 통보서가 (금융기관으로부터) 집에 계속 쌓이고 있다”고 말했다.

검찰은 최근 이 대표의 은행 계좌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아 대장동 사건 관련 자금 추적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표의 대장동 배임 혐의와 함께 뇌물·불법선거 자금 수수 의혹을 둘러싼 직접 연결 고리를 찾는 수사를 본격화한 것이다.

25일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 민주당 최고위원회에서 이재명 당대표가 모두발언을 준비하고 있다. 원대연기자 yeon72@donga.com

이 대표는 “이미 재산 신고도 명확하게 했고 출처도 명확히 밝혔다”며 “검찰의 창작 능력도 의심되지만 연기력도 형편 없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이어 “연기도 적절히 해야지 연기 능력도 엉망인 데다 이런 식으로 계좌를 털다 털다 보면 계좌가 다 닳아 없어질 것 같다”고 불만을 드러냈다.

이 대표는 또 “수사를 해야지 쇼를 해서 되겠느냐”며 “수사는 기본적으로 ‘밀행’으로 조용히 하는 것이 원칙인데 마치 선무당이 동네 굿을 하듯이 꽹과리를 쳐 가며 온 동네를 시끄럽게 한다. 수사의 목적이 진실을 발견하는 것이냐, 사실을 조작하는 것이냐”고 따져물었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