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나경원 “이준석, 또 내부총질 그리고 폭탄 던져…대통령도 사람이다”

입력 2022-08-15 15:58업데이트 2022-08-15 15:5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6월 10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국민의힘 지도부와의 오찬 회동에서 이준석 대표를 비롯한 참석자들과 환담을 나누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 News1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은 이준석 전 대표가 내부총질, 그것도 폭탄을 던졌다며 비판했다.

그래도 ‘윤석열 대통령이 이 전 대표를 품어 안아야 하지 않겠나’는 물음엔 홍준표 대구시장의 ‘대통령도 사람이다’라는 말로 답을 대신했다.

나 전 의원은 15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 전화 인터뷰에서 진행자가 “이 전 대표의 (13일) 기자회견 자체가 내부총질에 해당한다고 보는지”를 묻자 “실질적으로 그렇다”고 내부총질로 규정했다.

그는 “당내에서는 (이 전 대표의) 일부 발언에 대해서 ‘망언이다’라는 이야기까지 나왔다”며 “본인으로서 억울한 점도 있고 화도 날 것이지만 정치인은 해야 될 말이 있고 하지 말아야 할 말이 있는데 전체적인 기자회견은 지나쳤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 대표가 윤리위 징계를 받았을 때 내려놓고 물러나는 것이 맞다, 억울한 부분이 있더라도 형사적으로 준비하고 내려놓고 잠시 쉬는 것이 더 큰 미래를 가져올 것이다고 공개적 조언도 했다”며 “그때 그렇게 했으면 어땠을까 하는 생각이 지금도 난다”고 그때 물러났다며 이 전 대표에 대한 평가가 달라졌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즉 “이 사건(윤리위 징계)의 본질은 본인의 성비위 사건을 무마하기 위해서 7억 투자각서를 최측근이 작성을 했다라는 것에서 시작이 된 것 아니냐, 최측근이 7억 투자각서를 썼다는 것 자체만으로도 많은 부분을 유추할 수 있는 것 아니겠는가”면서 “그때 딱 물러서고 조금 기다리면 오히려 기회가 올 텐데 하는 그런 안타까움이 있다”는 것으로 거듭 아쉬워했다.

진행자가 “이준석 대표 입장에서는 징계를 받아들이고 조용히 있으면 성비위 사건이 사실임을 인정하는 것으로 비치는 것을 우려하지 않았을까”라고 하자 나 전 의원은 “정치적으로 싸울 것이 아니라 사법적으로 싸워야 된다”라며 경찰수사 등을 통해 억울함을 벗는 것이 정도임을 강조했다.

이 전 대표가 기자회견에서 “선당후사란 말이 정확히 뭘 뜻하는지 모르겠으나 아마 개인생각 억누르고 당 안위 안녕만 생각하란 이야기일 것 같다. 북한에서 쓰이는 그 용어와 무엇이 다른지는 잘 모르겠다”고 비판한 지점에 대해 나 전 의원은 “본인도 당대표 때 토지의혹이 있는 분들에게 ‘선당후사의 정신으로 탈당’을 권유했다”고 내로남불 아닌가라며 받아쳤다.

그러면서 “(이 대표는) 대선 내내 문재인 정권이나 이재명 후보에 대한 비판의 말은 들어보기가 어려웠고 오히려 그의 말은 윤 대통령 또는 내부를 향해 있었다”고 지적했다.

나 전 의원은 “경기도지사 선거 며칠 전 조강특위를 가동해 지역사령탑인 조직위원장을 일부 교체하는 의결을 했다. 이 대표가 당을 조금 더 잘 운영했었으면 선거도 더 좋은 결과가 있었지 않을까”라며 이 대표로 인해 오히려 더큰 승리를 가져오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논란이 된 이 전 대표의 “저에 대해서 이 XX 저 XX 하는 사람을 대통령 만들기 위해 당 대표로서 열심히 뛰어야 했다”라는 발언에 대해선 “이준석 대표가 옛날에 바른미래당에서 안철수 대표에게 막말을 했다. 그것을 문제 삼았더니 ‘사담으로 한 거니까 괜찮다’고 했다. 그 기억이 나더라”며 사석에서 한 발언을 문제삼지 말라는 이 전 대표 말을 되돌려 주었다.

진행자가 “윤석열 대통령이 좀 더 포용을 했으면 어땠을까요”라고 궁금해 하자 나 전 의원은 “홍준표 시장이 요새 말씀을 잘하시더라”면서 “(홍 시장의) 대통령도 사람이다, 그 한마디 드리겠다”고 답해 이 전 대표가 포용할 울타리를 걷어차버렸다고 했다.

여기에 “여권 내부의 갈등, 당과 대통령실 또는 정부에 리스크(위험)가 좀 있는 것을 하나씩 걷어내고 있는 와중에 이준석 대표의 폭탄이 떨어져 너무 아쉽다”라는 말을 덧붙여 심기일전하려는 윤석열 정부와 당을 향해 이 전 대표가 몹쓸 짓을 했다고 입맛을 다셨다.

한편 차기 당권 도전여부에 대해 나 전 의원은 “아직 깊이 생각한 적 없다. 웬만하면 안 했으면 한다”며 ‘웬만하면’에 방점을 찍어 몸풀기에 나섰음을 시사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