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안철수, 조기 전대 반대…“정기국회 잘 치르고 전대는 그 다음”

입력 2022-08-12 12:47업데이트 2022-08-12 12:4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은 12일 전당대회 시점에 대해 “국정감사와 정기국회를 제대로 잘 치르고 그걸 통해서 국민들의 삶이 조금 더 나아지겠다는 확신을 국민들께 심어주고 전당대회는 그 다음”이라고 말했다.

안 의원은 이날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서 “비상대책위원회가 조기 전당대회를 진행시키는 게 나은가 아니면 한동안 비대위로 가야겠다고 생각하나”라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그러면서 “지금 정부여당의 가장 중요한 역할 중의 하나가 국회에서는 국감 아니겠나”라고 강조했다.

‘12월이 넘어갈 수도 있나’라는 질문엔 “시기는 제가 정확하게 어느 것이 좋다 이렇게 말씀드리지는 않겠지만 일단은 저희들이 제대로 된 이번 국회 활동들 하는 것이 우선”이라며 “그 다음에 전당대회가 있다고 본다”고 했다.

권성동 원내대표의 당연직 비대위원이 논란이 되는 데 대해선 “이미 입장을 밝혔지만 의원총회에서 한 번 더 재신임을 묻는 것이 확고한 리더십을 제대로 정립하는 데 더 좋은 방법 아니겠나”라고 했다.

이준석 대표가 비대위 전환에 대한 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을 한 것 관련해선 “이 대표가 진정으로 당을 위한다면 지금은 멈춰야 할 때”라며 “수해로 많은 국민과 정부여당도 지금 굉장히 어려운 상황이라 더이상 추가적으로 혼란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도 선당후사의 마음으로 당의 안전과 화합이 먼저”라며 “그래야만 본인도 그렇고 당도 미래가 있다 이렇게 생각하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안 의원은 당대표 출마를 앞두고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핵심관계자)’ 장제원 의원과의 전략적 연대설에 대해선 “만난 지 오래됐다”며 “전당대회는 어떻게든 많은 사람들을 설득해서 함께 갈 수 있는 사람들을 많이 확보하는 것이 중요하지 않나”라고 했다.

이어 “그것이 단지 이기기 위한 것만이 아니라 그 후에 당의 개혁 동력을 확보하기 위해서도 생각을 같이하는 사람들을 많이 모으는 것이 전당대회의 과정”이라며 “전대 자체가 승리가 목적이 아니고 결국은 당선이 된 이후에 승리하는, 개혁할 수 있는 정당으로 만드는 게 목적이 돼야 한다”고 설명했다.

비대위 성격에 대해선 “관리형, 혁신형 서로 어느 한쪽을 선택하기보다는 오히려 더 중요한 것이 ‘화합형, 그리고 안정형 비대위’가 되는 것”이라며 “혼란을 종식시키고 상처를 치유하는 역할, 화합하고 단결하는 역할, 지금 민생 문제는 계속 힘들어지니까 민생 문제 해결에 누구보다도 더 적극적으로 나서는 것, 안정되게 전당대회를 준비하는 것에 집중하는 것이 이번 비대위의 역할”이라고 강조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