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수해 실언’ 김성원 “당 처분 달게 받을 것…예결위 간사 사퇴”

입력 2022-08-12 11:17업데이트 2022-08-12 11:5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김성원 국민의힘 의원이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대국민사과 기자회견을 열고 전날 수해 복구 자원봉사 현장에서 한 “솔직히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 발언에 대해 사과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8.12/뉴스1 ⓒ News1
김성원 국민의힘 의원은 12일 “저는 수해 복구가 완료될 때까지 수해현장에서 함께하겠다. 이번 일로 당이 제게 내리는 어떠한 처분도 달게 받겠다”라며 “제가 가진 유일한 직책인 국회 예결위 간사직도 내려놓겠다”라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정말 죄송합니다. 제 자신이 너무 부끄럽고 참담한 심정입니다. 무릎 꿇고 사죄를 드린다”라며 이렇게 말했다.

앞서 김 의원은 전날 수해봉사활동 현장에서 “비 좀 왔으면, 사진 잘 나오게”라는 발언으로 논란을 빚었다. 논란이 이어지자 주호영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윤리위원회 회부 의사를 밝혔다.

어두운 표정으로 기자회견장에 들어온 김 의원은 기자회견에 앞서 고개 숙여 사과부터 했다. 이후 담담한 어조로 기자회견문을 읽었다. 기자회견이 종료될 때까지 어두운 표정으로 일관했다.

김 의원은 “수해로 피해입은 분을 위로하지 못하고 오히려 심려를 끼쳤다”라며 “경솔한 말로 상처받고 분노를 느꼈을 국민께 평생 반성하고 속죄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 어떤 말로도 제 잘못을 돌이킬 수 없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다만 수해복구 봉사활동에 나선 국민의힘의 진정성까지는 내치지 말아주길 간절한 마음으로 부탁드린다”라고 호소했다.

김 의원은 “저로 인해 상처 받은 국민의 마음을 조금이라도 위로할 수있다면 제가 할 수 있는 일에 사력을 다하겠다”라며 “정말 죄송하다. 책임을 통감한다. 다시 국민 여러분께 사되드린다”라고 말했다.

그는 기자회견 이후 곧바로 자리를 떠났다. 기자들이 국회를 떠날 때까지 ‘비대위와 사전에 교감이 있었나’ ‘윤리위 회부에 대한 입장은 어떠한가’ ‘탈당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온다’ ‘주호영 비대위원장과 나눈 얘기가 있나’ ‘수해 봉사활동은 언제부터 시작할 것인가’ 등의 질문을 했지만, 침묵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