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이종섭 국방 “사드 레이더, 산에 막혀 중국 쪽 탐지 못해”

입력 2022-08-11 15:18업데이트 2022-08-11 15:1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종섭 국방장관은 경북 성주군에 있는 주한미군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 체계)가 중국 쪽을 탐지하지 못해 중국에 위협이 안 된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11일 기자간담회에서 “성주 사드 포대의 레이더 위치의 경우 중국을 향하면 바로 앞에 산이 있어서 차폐돼 있어서 물리적으로 운용할 수 없도록 위치를 잡았다”고 밝혔다.

그는 “운용하더라도 (중국의) 미국에 대한 위협에 대해서는 위치 자체가 탐지할 수 있는 여건이 전혀 되지 않는다. 미국이 중국으로부터 위협 받는 방향은 우리 한반도와는 전혀 관계없다는 것”이라며 “달리 말하면 거기 있는 포대가 미국 방어를 위해 역할을 할 수 있는 구조가 아니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장관은 “(현 사드 위치는) 오직 한반도 방어만 할 수 있는 위치다. 사드 포대는 한반도를 위해서 대한민국 국민을 위해서 존재하는 것이라고 해석할 수 있는 것”이라며 “사드 포대 레이더 위치에 대한 것은 중국 측에도 설명한 바 있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중국 정부가 3불(不) 1한(限)을 요구한 데 대해서는 “주한미군 사드 배치 문제는 우리 대한민국의 안보를 위한 것이니까 안보 주권에 해당한다”며 “중국이 반대한다고 해서 우리가 하지 않는 것이 오히려 이상한 것”이라고 반발했다.

그는 “중국의 반대에 의해 사드 정상화 정책을 바꾸지 않을 것”이라며 “지역 주민 의견을 무시하면 안 되는 것이니까 지역 주민과 협의체를 구성해 마무리되면 환경 영향 평가를 할 것이다. 이후 남은 과정을 진행해 정상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