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박지현 “전대출마 불허, 이재명 뜻 반영”…조응천 “너무 나갔다” 비판

입력 2022-07-05 10:23업데이트 2022-07-05 11:0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그린벨트(민주당 청년 정치인 연대) 결과 공유 파티 ‘용감한 여정’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자신의 전당대회 출마 자격 예외를 인정하지 않기로 한 지도부 결정에 반발하며 유력 당권주자인 이재명 의원의 입김이 작용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같은 당 조응천 의원은 “너무 나갔다”며 박 전 위원장을 비판했다.

박 전 위원장은 5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지난 4월 1일 중앙위원회에서 ARS투표를 통해 84.4%의 찬성을 얻어서 제가 비대위원장이 됐다. 그때 당대표 격으로 선출됐던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당원들의 투표로 비대위원장으로 확정됐는데 이것은 곧 그때 제가 피선거권을 부여받았다고 저는 생각을 하고 있다. 그래서 유권해석을 다시 해주셔야 되지 않나 생각한다”며 “한 번 부여받은 피선거권이 없어진다는 조항도 없고 당에서 피선거권을 박탈당한 적이 없기 때문에 지금도 유효하다고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박 전 위원장은 ‘비대위의 결정에 이재명 의원의 입김이 있었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이 의원 최측근 김남국 의원이 제가 방송에서 출마 결심을 밝힌 뒤에 저의 출마를 막으려고 집중적으로 비판하셨더라”며 “많은 분께서 아시다시피 김 의원은 이 의원의 최측근이고 대리인이라서 이번 결정에 이 의원 의중이 충분히 반영되지 않았나 보고 있다”고 답했다.

그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서도 “민주당은 사당이 아니다. 공당으로서 절차와 규정을 준수해달라”며 “당 지도부는 명확한 유권해석을 해달라. 다른 언급이 없으면 국민께 약속한 대로 후보등록을 하겠다”고 밝혔다.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뉴스1
박 전 위원장의 주장에 대해 함께 비대위원으로 활동하기도 했던 조응천 의원은 “비대위원장은 선출직이 아니고 임명직이다. 누가 선거해서 뽑는 게 아니지 않나”라고 반박했다.

조 의원은 “당이 비상 상황에 처해 있을 때 한번 생각해 보시면 (비대위원장을) 당내에서 하느냐 아니면 밖에서 모셔 오냐 이런 애기 많이 하지 않나”라며 “비대위원장은 당원 자격이 필요하지 않다. 가장 대표적인 게 김종인 전 위원장 같은 경우”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박 전 위원장이 김동연 경기지사와 김남국 의원 사례를 언급한 것에 대해 “공직후보자 같은 경우 당헌당규상 전략 공천이라는 게 있다”며 “비대위원장은 임명직이고 이런 당직, 당대표는 당헌당규상 6개월 (당원 자격) 그걸 딱 채워야 된다는 게 있기 때문에 경우가 완전히 다르다”고 반박했다.

또 조 의원은 전날 박 전 위원장이 ‘민주당 지도부는 폭력적 팬덤정치로 쪼그라드는 길을 선택했다’고 비판한 것에 대해 “너무 나가신 것 같다”며 “자기한테 예외를 인정 안 해 준다고 폭력적 팬덤이다(라는 것은) 너무 나간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조 의원은 “나 아니면 안 된다. 왜 다들 이런 생각을 하는지 모르겠다”며 “(박 전 위원장도) 이재명 의원도 그렇고 왜 다 이런 생각을 할까”라고 지적했다.

두가온 동아닷컴 기자 gggah@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