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6·25 72주년·백선엽 추모식에 이준석 대표·국민의힘 의원 대거 참석

입력 2022-06-25 17:56업데이트 2022-06-25 17:5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왼쪽)와 안철수 의원이 25일 오후 경북 칠곡군 다부동전적기념관에서 열린 6.25전쟁 제72주년 ‘백선엽 장군 서거 2주기 추모 행사’에 참석해 다른 곳을 응시하고 있다. 2022.6.25/뉴스1
6·25전쟁 72주년인 25일 경북 칠곡 다부동전적기념관에서 백선엽 장군 서거 2주기 추모행사가 열렸다.

국가원로회의와 백선엽 장군 기념사업회가 주최한 행사에는 이준석 국민의힘 당대표가 참석했으며 국민의당 몫 최고위원 추천을 두고 이 대표와 갈등을 연출하고 있는 안철수 의원이 행사에 나타나 오랜만에 조우했다.

지역에서는 이철우 경북지사와 강은희 대구교육감, 임종식 경북교육감, 문병상 50보병 사단장 등이 참석했고 국민의힘 정희용, 김영식, 이인선, 서정숙, 조명희, 홍석준, 양금희, 류성걸, 김형동 의원 등이 대거 참석했다

행사는 기도와 국민의례, 약력소개, 헌화 및 분향, 추도사, 추모사, 추모영상 상영, 추모공연, 결의문낭독, 만세삼창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 이준석 당 대표가 도착하자 일부 시민과 유튜버들이 “(황교안 전 총리가 주장하는)부정선거 규명하라”, “민주당 당대표로 나가라” 등을 외치며 거칠게 항의했고 이들은 행사 중간 중간에도 구호를 외치며 항의를 이어갔다.

행사장 좌석은 당초 이철우 경북지사가 제일 왼쪽에 앉고 그 옆에 이준석 당 대표, 안철수 의원 등의 순으로 이름표가 의자에 붙어 있었으나 이 지사가 당대표를 예우하는 차원에서 제일 왼쪽 자리를 이 대표에게 양보하는 바람에 이 지사가 이 대표와 안의원의 중간에 앉는 모양새가 연출됐다.

이 대표와 안 의원이 지난 14일 의원총회 후 처음으로 공개석상에서 마주치는 장면이 연출되자 행사장에는 많은 취재진들이 몰려 열띤 취재 경쟁을 벌였다.

이 대표는 이날 추모사에서 “문재인 정부 관계자들이 장군님을 배웅하지 못했던 것은 매우 큰 결례였고 우리 국민들이 살피지 못했던 부분”이라며 “지난번 5·18을 우리 당 국회의원 전원이 가서 역사와의 화해를 시도했던 것처럼 다음번 이 행사에는 우리 당 소속 의원 모두가 올 수 있도록 당내에서 의견을 모아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지금까지 문재인 정부에서 하지 못했던 모든 예우를 오늘을 기점으로 우리 국민의힘과 윤석열 정부에서 갖춰나갈 수 있도록 저희가 꼭 살피겠다”며 “항상 장군님 추모하면서 장군님의 정신을 기리면서 대한민국을 위해서 정치하겠다”고 다짐했다.

안 의원은 “대한민국의 자유와 평화를 위해 목숨을 걸고 싸우셨던 백선엽 장군님과 호국 영령들의 고귀한 희생을 가슴 깊이 새기겠다”며 “(백선엽 장군은) 당시 미군과 함께 다부동 전투를 승리로 이끌면서 단순한 한미동맹을 넘어서 혈맹이라는 튼튼한 기반을 마련해 주셨다”고 했다.

이어 “우리 후손들은 대한민국의 평화와 한미동맹을 더욱 굳건하게 지키겠다고 다짐한다”며 “장군님의 큰 발걸음 다시 새기면서 부끄럽지 않은 후배와 대한민국 국민으로 살아가겠다. 대한민국 예비역 해군 대위 국회의원 안철수 올림”이라고 추모사를 마쳤다.

이철우 경북지사는 추모사에서 “이번 대선에서 대구경북의 압도적인 지지지가 없었으면 못 이겼을것” 이라며 “이 나라는 수도권 중심으로, 중앙 권력 중심으로 나라를 더 발전시킬 수 없다. 결국 대구경북이 이 나라를 지키고 앞으로도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내년 (백선엽 장군의)3주기때는 백선엽 장군 동상과 이승만 대통령, (미국)트루만 대통령 동상을 함께 세워 칠곡을 호국의 성지로 만들고 윤석열 대통령과 여당의원들이 100% 참석하는 행사가 되도록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날 이 대표와 안 의원은 처음 본 순간 가볍게 악수를 나눈 뒤 서로가 눈길 한번 주지 않고 행사가 끝날 때까지 아무런 대화없이 앞만 바라보는 냉랭한 기류를 연출했다.

한편 이준석 대표는 행사가 끝난 뒤 가진 기자들과의 백브리핑에서 ‘성상납 증거인멸 교사 의혹’ 관련 징계가 논의될 오는 7일 당 윤리위원회 전에 윤석열 대통령과 회동을 희망하냐는 질문을 받자 “질문이 무슨 말인지 모르겠다”며 답을 피했다.


(칠곡=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