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서해 공무원’ 유족 “文, 6시간 동안 뭐 했는지 밝혀라”

입력 2022-06-24 10:34업데이트 2022-06-24 10:5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與 ‘해수부 공무원 피격 진상조사’ TF 초청 간담회
해수부 공무원 피격사건 유족인 이래진 씨가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권성동 원내대표 등 국민의힘 해수부 공무원 피격사건 진상조사 TF에 참여해 간담회를 하고 있다. 장승윤 기자 tomato99@donga.com
지난 2020년 북한군에 의해 총살당한 해수부 공무원 고(故) 이대준 씨의 유족 측이 24일 국회를 찾아 “문재인 대통령에 보고한 뒤 우리 아버지가, 동생이 죽을 때까지 6시간 동안 뭘 했는지 집중할 것”이라며 진상 규명에 목소리를 높였다.

유족 측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국민의힘이 개최한 ‘해수부 공무원 피격 사건 진상조사 태스크포스(TF) 유족 초청 간담회’에 참석하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대준 씨의 친형 이래진 씨는 “그동안 수많은 외침과 노력의 결실 덕에 조금씩 그 진실의 문이 열리고 있다”라며 “지난 정부의 만행과 속속 드러나는 끔찍한 일들을 앞으로 국민 여러분께서 어떻게 바라보고 어떻게 생각할지 자못 궁금하다”라고 했다.

유족 측 법률대리인 김기윤 변호사는 청와대 상대로 낸 정보공개청구를 언급하며 “그 청구는 과연 우리 아버지가 내 동생이 발견된 뒤, 문재인 대통령에 보고하고 나서 (이대준 씨가) 죽을 때까지 여섯 시간 동안 무엇을 했는지 정부와 문재인 대통령이 뭘 했는지에 방점을 둘 것”이라고 했다. 당시 정부가 고인이 해상에서 북한 측과 접촉한 후 살해되기까지 6시간 동안 별다른 조치를 하지 않았다는 것이 의문이라는 게 유족 측의 입장이다.

국민의힘은 해외에 머물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의 조속한 귀국을 요청했다.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서 전 실장이 외국에 나가 있다면 하루빨리 귀국해 이 사건의 진실을 밝히는 데 협조할 의무가 있다”라며 “지금 이 사건에 관해서 자신의 입장을 표명해야 함에도 아무런 표명을 하지 않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또 전날 관련 자료에 대해 대통령기록관이 ‘부존재 통지서’를 회신한 것을 두고 “여전히 진실은 봉인돼 있다”라며 “대통령지정기록물은 국회의원 3분의 2 이상 찬성과 고등법원 영장 있으면 열람이 가능하다. (민주당은) 이 사건을 정쟁으로 몰아가려 하지만 결코 정쟁이 될 수 없다. 하루빨리 공개를 위한 양당 간 협의 절차에 착수해 주시기 바란다”라고 민주당에 촉구했다.

TF위원장인 하태경 의원도 “청와대 주도로 월북몰이를 했다는 정황이 하나둘 드러나고 있다”라며 “(해수부 공무원 고 이대준 씨가) 살아있었던 여섯 시간 동안 당시 정부는 무엇을 했는가. ‘구하려는 최선의 노력을 했나’(의 의문과) ‘왜 월북몰이를 포함해 여러 치명적인 명예살인 인격살인을 당시 정부가 자행했나’ 이 2가지 과제를 밝히는 데 주력하겠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유족 측은 오는 27일 오전 10시경 국회본청 민주당 당대표회의실로 찾아 국회의원 재적의원 2/3 찬성의결을 받기 위하여 민주당 원내대표에게 국회에서 의결해 달라고 건의할 예정이다. 또 지난 21일 “정식으로 (정보 공개를) 요청하면 피하지 않는다”라고 발언한 우상호 비대위원장에 직접 유족이 원하는 정보를 정식으로 요청할 계획이다.

한지혜 동아닷컴 기자 onewisdom@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