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韓총리 “과학적이고 지속가능한 방역 체계로 국민 불편 최소화”

입력 2022-05-22 17:46업데이트 2022-05-22 17:4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한덕수 국무총리는 22일 “과학적 근거에 따라 지속가능한 방역 의료체계를 갖춰 국민 불편을 최소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 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코로나19방역상황점검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국회 인준을 거쳐 윤석여 대통령으로 부터 총리로 임명 된 후 첫 회의 주재다.

한 총리는 “지난 2년반 우리는 코로나라는 전염병과 사실상 전쟁을 했다”며 “정부도 수많은 이해관계 충돌 속에서 어려운 문제를 잘 조정해줘 이제 우리가 코로나로 인해 생명의 위협을 느끼는 그런 최악의 단계는 조금 지나지 않았나 하는 생각을 한다”고 진단했다.

이어 “확진자는 조금 감소하고 있지만 신종 변이 바이러스도 출연하고 있는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새 정부는 지금까지 해온 방역 정책 중 잘된 부분은 발전시키고, 시행착오는 냉정하게 평가해 보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 총리는 그러면서 ▲전국 단위 항체 향성률 조사 및 코로나 빅디에터 플랫폼 구축 등 과학적 근거에 기반한 방역정책 추진 ▲필수 병상 확보 및 일반 의료체제 전환 등 지속가능한 방역의료체제 구축 ▲백신 피해보상지원센터 설치 및 고위험군 패스트트랙 등 국민 불편 최소화 등을 지시했다.

한 총리는 “방역 정책 추진과정에서 부처의 시각이 아니라, 범부처적 시각, 그리고 국민적 시각에서 과제 추진에 마전을 기하고 코로나19비상로드맵을 속도감 있게 추진해달라”고 당부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