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이준석, 1일 1 새벽 현수막 달기… 연 이틀 밤차타고 광주 내려가 현수막을“

입력 2022-05-21 08:00업데이트 2022-05-21 08: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0일 새벽(왼쪽)에 이어 21일 새벽에도 전남대 후문에서 훼손된 국민의힘 후보 현수막을 다시 달고 있다. (SNS 갈무리) © 뉴스1
‘새벽 현수막 달기’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의 일과처럼 돼 버렸다.

이 대표는 20일에 이어 21일 새벽에도 광주 북구 용봉동 전남대학교 후문 앞 가로수에 올라 주기환 국민의힘 광주시장 후보, 곽승용 국민의힘 기초의원 후보의 선거 현수막을 달았다.

이 대표는 이날 새벽 5시 현수막 다는 장면을 자신의 SNS에 올린 뒤 “지난 19일 현수막을 훼손하신 분이 상황에 대해서 해명했는데 납득이 가지는 않아 오늘 저녁까지 다시 생각해서 상황을 설명해달라고 했다”며 현수막 훼손혐의로 잡힌 20대 A씨에게 재해명을 요구했다.

이어 이 대표는 “곧장 강원도로 올라간다”며 원주 일대에서 국민의힘 후보 지원유세를 한 뒤 “저녁에는 바이든 미국 대통령 만찬에 참석한다”고 바쁜 일정을 알렸다.

A씨는 지난 19일 오전 4시쯤 전남대학교 후문 앞 가로수에 걸린 국민의힘 후보들 현수막을 훼손했다가 경찰에 잡혔다.

전남대 후문 인근 식당 종업원인 A씨는 술을 마신 뒤 자전거를 타고 귀가하던 중 선거 현수막이 걸리적거리자 자전거 자물쇠 열쇠를 이용해 훼손한 것으로 드러났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