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대통령실 “美, 한국에 우크라 무기 제공 요청 없었다”

입력 2022-05-20 11:03업데이트 2022-05-20 11:0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대통령실은 미국 정부가 러시와와 전쟁 중인 우크라이나를 돕기 위해 한국에 공격 무기 제공을 요청했다는 보도와 관련해 “그런 제안, 요구는 없었다”고 밝혔다.

앞서 한 매체는 정부 소식통을 인용해 오스틴 미국 국방장관이 43개국 국방 고위 관계자 회의에서 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 회원국과 한국, 일본, 호주 등 미국 동맹국에 우크라이나 무기 지원을 요청했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정부에선 전향적으로 검토하는 것으로 미국이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또 다른 매체도 미국 측이 한미정상회담 관련 사전 협의 과정에서 한·미·일 군사 훈련과 우크라이나 무기 지원 참여를 요구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대통령실 관계자는 “안보실에 확인해서 사실이 아니라는 점을 말씀 드린다”라고 전했다.

새 정부는 우크라이나에 무기를 지원할 경우 한러관계 악화, 경제계 타격을 우려해 살상용 무기를 지원하지 않는 이전 정부 방침을 유지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