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박지현, ‘개딸에 환호 민주당’ 양향자에…“부적절” 비판

입력 2022-05-20 09:42업데이트 2022-05-20 09:4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20일 자당을 “슈퍼챗에 춤추는 유튜버”에 빗대 비판한 양향자 무소속 의원을 비판하면서도 민주당도 달라져야 한다고 조언했다. 슈퍼챗은 유튜버들이 실시간 방송을 진행하며 시청자들에게 후원금을 받는 시스템을 지칭한다.

박 위원장은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이같이 말한 뒤 “양 의원은 송영길과 이재명의 민주당, 처럼회의 민주당이라고도 하셨더라”고 했다.

박 위원장은 이어 “민주당은 개인의 사당이 아니고 정말 국민의 사랑을 받기 위해 만들어진 당인만큼 그런 당의 모습을 다시 찾아야 된다고 생각하고 있다”며 민주당의 쇄신도 주문했다.

앞서 양 의원은 지난 19일 민주당 복당 신청을 철회하며 “지금 개딸에 환호하는 민주당의 모습은 슈퍼챗에 춤추는 유튜버 같다”며 “송영길과 이재명의 민주당, 처럼회의 민주당이 아닌 다시 국민의 민주당이 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재명 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을 지지하는 2030 여성들로 알려진 이른바 개딸(개혁의 딸)들이 박 위원장에게 ‘내부총질 멈추라’는 비판을 하는 데 대해서는 “그게 정말 개딸분인지 궁금하다”며 “많은 지역을 다니면서 50대 여성, 남성을 가리지 않고 50대의 비판과 비난은 많이 들었는데 그 분들 중 2030 여성은 단 한 분도 계시지 않았다”고 했다.

이어 “어제(19일) 대전에서 2030 여성 간담회를 가졌는데 많은 분이 지지와 응원을 해줬고 편지도 받았다”며 “기억 남는 문구가 ‘소수의 혐오가 결코 상식적 자세를 꺾을 수 없다’ 이렇게 말씀해주셨다”고 덧붙였다.

당내 성비위 문제에 대해서는 “당에 접수된 성범죄 모두 지방선거와 관계 없이 조속히 처리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국민의힘의 경우 당대표가 성상납 의혹이 있는데도 조용히 아무 징계도 하지 않고 있는 것에 대해서 정말 큰 문제의식을 느끼고 있다. 지선 이후로 (징계 절차를) 미루겠다고 얘기했는데 우리 당과 국민의힘은 다르다는 것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밝혔다.

홍준표 국민의힘 대구시장 후보에 대해서는 “대구시장을 할 자격이 있는지에 대해 묻고 싶다”며 “빈 지역구를 찾아서 들어가더니 기껏 당선돼서는 복당 문제로 1년을 허비하고 대권에 나간다며 1년 동안 한눈파시더니 이번에는 시장에 나간다면서 지역구를 떠났다. 이 분이 정치를 하는 이유가 지역 주민, 국민을 위한 것인지 본인을 위한 것인지 답변을 듣고 싶다”고 말했다.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의 소신투표 여부에 대해서는 “의원총회에서 논의가 지속되는 만큼 제가 단정해서 방향을 말씀드리는 것은 적절치 못할 것 같다”며 “의원 여러분께서 합리적인 판단을 내려주시리라 생각한다”고 했다.

또 “어떻게 보면 인사가 거래가 된 것 같은 현실이 비극적”이라며 “윤석열 대통령이 대선기간 동안 공정과 상식을 입에 달고 다니지 않았냐. 무엇이 국민 눈높이에 맞는 공정과 상식인지 재고해주시면 좋겠다”고 전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