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민주 “한동훈 임명 강행 尹, 협치 요구 말라…20일 한덕수 인준 투표”

입력 2022-05-17 17:56업데이트 2022-05-17 18:3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더불어민주당은 17일 윤석열 대통령이 ‘부모 찬스’ 한동훈 법무부 장관을 임명한 데 대해 “민주당에 협치를 요구해서도 안 될 것”이라고 강력 반발했다.

신현영 민주당 선대위 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을 통해 “윤 대통령이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임명을 강행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신 대변인은 “야당과의 소통, 협치는 저 멀리 내팽개쳐졌다”며 “‘소통령’, ‘왕장관’으로 불리는 한동훈 후보자는 윤석열 대통령의 측근 중 측근이다. 야당이 뭐라고 하든, 국민께서 어떻게 생각하시든 ‘주머니 속 장기말’처럼 쓰겠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또한 윤 대통령은 윤재순 총무비서관의 거취에 대해서도 묵묵부답이다. 대통령이 인사를 번복할 뜻이 없음이 명확해졌다”며 “수사관 시절 두 차례의 성비위 사실이 입에 오르내리고, 성폭력을 정당화하는 ‘시’를 쓴 사실이 드러났음에도 윤 대통령의 인사는 일방통행, 오로지 ‘마이웨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윤 대통령이 연출하는 벌건 대낮의 ‘인사 막장드라마’에 낯이 뜨겁다”며 “인사권은 대통령의 고유권한이지만 국민이 반대하는 인사는 반드시 실패할 수밖에 없다. 국민과 이 막장드라마를 아무 말 없이 지켜보지만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은 앞으로 국회를 어떻게 대할지, 야당과 어떻게 협치를 할 것인지, 정말 협치를 할 생각은 있는지 밝히기 바란다”고 했다.

오영환 민주당 선대위 대변인도 이날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을 통해 “윤석열 대통령은 국회에 와서 협치를 이야기하고 뒤돌아서서는 독선에 빠져 있었나”라며 “한동훈 후보자의 임명 강행은 윤 대통령이 국민들 우습게 알고, 국민의 목소리는 듣지 않겠다는 것을 증명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민주당은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 인준 전제조건으로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와 함께 한동훈 장관 낙마를 요구한 바 있다.

이런 가운데 윤 대통령이 임명을 강행하자 민주당도 ‘협치 파기’를 공언하며 여야간 극한 대치를 예고해 정국이 급속도로 얼어붙을 전망이다.

특히 이날 민주당은 오는 20일 본회의에서 한덕수 후보자에 대한 인준 표결 방침을 밝혔는데, 한동훈 장관 임명 강행으로 사실상 한 후보자에 대한 부결을 예고한 것 아니냐는 전망이 나온다.

오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는 오는 20일 본회의에서 한덕수 총리 후보자 인준 여부 투표를 하기 위해 양당 수석부대표간 협의를 진행하라고 지시했다”며 “윤석열 대통령의 오만과 독선의 시대는 국민으로부터 반드시 심판받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성 비위 전력 논란이 있는 윤재순 총무비서관에 대해서도 “입에 올리기도 민망한 성추행 미화에서 성추행 징계 논란까지 국민의 상식으로는 결코 용납될 수 없는 인사인데, 사과 한 마디로 때우겠다니 뻔뻔함에도 정도가 있다”며 “윤재순 비서관을 고집하는 윤석열 대통령 또한 초록동색이다. 윤 대통령은 윤 비서관의 거취에 대해 분명히 밝히고, 국민께 잘못된 인사에 대해 사과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한편 민주당 의원들도 페이스북을 통해 일제리 한동훈 장관 임명을 규탄하고 나섰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위원으로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법안을 주도하고 한동훈 장관에 대한 인사청문회에 나섰던 김용민 의원은 “한동훈 임명으로 윤 정부는 뿌리가 흔들릴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특위 민주당 간사인 강병원 의원은 “‘소주 한잔 협치’ 운운했던 윤석열 대통령의 본심”이라며 “한동훈·김현숙 장관 임명 강행은 내로남불과 정치보복을 알리는 선전포고이자, 대한민국 다양성 후퇴의 신호탄이다. 통합은 사라지고 오직 분열과 정실인사만 남았다”고 비판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