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北 조선중앙TV, 코로나19 비상 대응에 사실상 ‘종일 방송’ 체제

입력 2022-05-17 12:34업데이트 2022-05-17 15:2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북한 조선중앙TV가 ‘최대 비상방역체계’ 전환에 따라 16일부터 사실상 ‘종일 방송’을 하고 있다. (조선중앙TV 갈무리)© 뉴스1
북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총력전을 벌이는 모습이다. 이와 관련 관영 조선중앙TV는 사실상 ‘종일 방송’을 통해 주민들에게 코로나19 방역과 관련한 각종 정보를 전달하는 데 집중하고 있다.

조선중앙TV는 16일 오전 자막을 통해 ‘오늘부터 중앙TV 방송을 매일 9시에 시작한다’고 공지했다. 이에 따라 중앙TV는 17일에도 오전 9시쯤부터 방송을 시작했다. 중앙TV는 평소엔 매주 월~토요일엔 오후 3~11시, 일요일과 국경일 등엔 오전 9시~오후 11시로 요일별 방송시간대를 달리해왔다.

중앙TV는 방송시간대를 늘린 이유에 대해 따로 설명하지 않았으나, 코로나19 유행에 따라 ‘최대 비상방역체계’가 가동되고 있는 것과 무관치 않아 보인다.

실제 중앙TV는 16일엔 ‘전염병 전파 사태를 억제하기 위한 대책 강구’ ‘병 치료에 도움이 되는 생활 습관들’ 등 코로나19 관련 ‘특집’과 ‘집중방송’ 등 프로그램을 20회 이상 반복해서 송출했다.

특히 중앙TV는 코로나19 방역에 관한 조선노동당의 지침과 확산 상황뿐만 아니라 자가 격리 방법과 약물 이용 방법 등을 주민들에게 전달하기 위한 프로그램을 다수 편성했다.

북한 아나운서가 ‘유열자들을 위한 약물 이용 방법’을 소개하고 있다 .(조선중앙 TV 갈무리) © 뉴스1

이와 관련 16일 방송분엔 아나운서가 ‘유열자(有熱者·발열자)들을 위한 약물 이용 방법’을 소개하는 프로그램도 포함돼 있었다. 중앙TV 아나운서는 해당 프로그램에서 “39도 정도 심한 고열이 나는 게 (증상의) 시작이며, 이는 몸 안에 바이러스가 들어온 데 대한 방어”라며 “고열은 인체의 저항성을 떨구고 세균에 의한 2차 감염이 진행되는 요인이어서 열을 떨구는 게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또 해당 프로그램은 Δ열이 나면 해열제인 파라세타몰을, Δ근육통 등 통증을 동반하면 해열진통제인 이부프로펜과 파라세타몰 볼타렌 좌약을 사용하라고 안내하고, Δ세균 감염이 의심되면 항생제인 페니실린과 세프트리악손 및 레보플록사신을 쓸 수 있다고 소개했다.

특히 “항생제를 쓸 땐 반드시 의사 입회 하에 약물 반응검사를 꼭 거친 후 주사해야 한다”고 강조하는 내용도 포함돼 있었다. 이는 코로나19 의심 열병 환자 중 ‘약물 사용 부주의’에 의한 사망자가 절반 가까이 차지한다는 북한 당국의 발표와도 관련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 프로그램엔 출연한 김만유병원 의사도 “이 약 저 약 막 쓰면서 짧은 기간 많이 쓰면 오히려 경과가 나빠진다”며 “열이 나면 놀라거나 겁을 먹는데 절대 놀랄 필요 없다. 의사 지시에 따라 사용량과 횟수를 지키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북한의 ‘완치자’가 병 경과 과정에 대해 인터뷰하고 있다. (조선중앙 TV 갈무리)© 뉴스1

이와 함께 중앙TV는 ‘주민들의 병 경과 과정’이라며 실제 고열을 동반한 증상을 보였던 주민들과의 인터뷰 영상을 내보내기도 했다. 이들이 북한 당국이 발표하는 ‘완쾌자’(완치자)로 보인다.

프로그램에 출연한 주민들은 열병 등 증상이 발생한 뒤 처음엔 당황하고 두려웠지만 의사 권고에 따라 약을 처방받아 병이 완쾌됐다며 “돌림감기와 같다”고 강조했다.

온 가족이 다 ‘앓았다’는 한 남성은 “약을 먹으면서 하루 이틀 (지나) 차도가 있으니 심신이 생겼다. 한 열흘 있다가 완쾌됐고 이제 아이들도 뛰어논다”고 말했다. 다른 여성도 “악성 바이러스라고 해서 사실 겁도 좀 먹었는데 의사 권고대로 들어서 (약을 먹고) 하니 별거 아니었다. 다 깨끗이 낫고 이제 아무렇지도 않다”고 전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