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박근혜 前대통령, 尹취임식 참석 뜻 밝혀”

입력 2022-04-28 03:00업데이트 2022-04-28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박주선, 尹친필 초청장 직접 전달
박주선 대통령직인수위원회 대통령취임준비위원장(오른쪽)이 26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대구 달성군 사저를 방문해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친전과 취임식 초청장을 박 전 대통령에게 전달하고 있다. 달성=뉴시스
박근혜 전 대통령이 다음 달 10일 열릴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취임식에 참석할 예정이다. 대통령취임준비위원회는 27일 박 전 대통령의 참석 의사를 전했다.

박주선 취임준비위원장은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통의동 대통령직인수위원회 기자회견장에서 “어제(26일) 대구 달성군의 박 전 대통령 사저를 찾아 윤 당선인의 친필 친전과 취임식 초청장을 전달했다”며 “박 전 대통령은 저를 매우 반갑게 맞아 주셨고 유영하 변호사가 배석한 가운데 20분간 회동했다”고 밝혔다.

박 전 대통령은 “위원장께서 먼 길을 찾아오시고, 당선인께서 친필로 초청 의사를 밝혀주셔서 감사하다”며 “새 정부가 출발하는 데 축하를 드려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고 취임준비위는 밝혔다. 이어 박 전 대통령은 “현재 건강 상태로는 3시간 이상 이동하는 것이 부담스럽지만 운동과 재활을 통해 잘 견뎌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답했다고 한다.

이날 회동은 박 전 대통령 측이 먼저 박 위원장의 방문을 요청하면서 성사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12일 윤 당선인이 박 전 대통령을 찾아 직접 취임식 참석을 요청한 데 대해 박 전 대통령이 사실상 확답을 준 것이라는 게 취임준비위 측의 설명이다. 취임준비위는 다른 전직 대통령 배우자와 유가족에게도 취임식 초청장을 발송할 예정이다.

윤석열 정부의 국정 비전은 ‘다시 도약하는 대한민국, 함께 잘사는 국민의 나라’로 확정됐다. 최종학 인수위 기획조정분과 인수위원은 이날 브리핑을 열고 “‘다시 도약하는 대한민국’은 시대적 소명을, ‘함께 잘사는 국민의 나라’는 국민의 요구를 반영한다”고 밝혔다. 국정운영의 원칙은 △국익 △실용 △공정 △상식으로 정했다.

조아라 기자 likeit@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