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집무실 이전 예비비 일부, 이르면 5일 국무회의 의결

입력 2022-04-01 23:03업데이트 2022-04-01 23:1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대통령 집무실 용산 이전을 위한 예비비 중 일부가 이르면 5일 국무회의에서 의결될 것으로 보인다.

1일 동아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이철희 대통령정무수석비서관과 장제원 당선인 비서실장은 최근 한미연합 훈련에 참여하지 않거나 업무 연관성이 적은 국방부 내 일부 조직부터 순차적으로 이전하는데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재인 대통령이 정권 교체기 ‘빈틈없는 안보’를 강조해온 만큼 한미연합훈련 기간인 12일부터 28일까지는 합동참모본부의 이전은 어렵다는 게 청와대의 입장이다.

이런 청와대의 뜻을 윤 당선인 측이 수용하면서 애초 윤 당선인이 요청한 496억 원 가운데 합동참모본부 이전을 제외한 한남동 공관 리모델링 비용 등이 우선 의결될 전망이다. 5일 문 대통령이 주재하는 국무회의가 예정된 가운데 청와대와 윤 당선인 측이 세부 조정에 시간이 더 걸릴 경우 6~8일 사이 임시국무회의를 별도로 개최해 예비비를 처리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윤 당선인 측은 합참 건물 이전 118억 원, 국방부 청사 리모델링 252억 원, 경호처 이사 비용 99억9천700만 원, 한남동 공관 리모델링 25억 원 등 496억원 가량의 예산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윤 당선인은 이날 대통령직인수위원회 국민통합위원회 간담회에서 “지금은 총으로 싸우는 전시(戰時)는 아니지만 국제적인 위기와 국내적인 정치·경제·사회 위기들은 전시와 다를 바 없다”며 “(위기) 극복은 국민들의 하나 된 단결과 통합 없이는 불가능한 일”이라고 말했다. 대선 과정에서 드러난 진영 대립과 미중 갈등 등 외부적 요인들을 ‘전시’로 규정하며 국민 통합에 대한 의지를 거듭 밝힌 것. 이어 “우리 사회의 갈등을 야기하고 통합을 해치는 것으로 인해 이득을 보는 사람이 누구이고 어떤 세력인지 (알고) 우리가 막아 국민이 하나 된 마음을 가질 수 있어야 한다”고도 했다. 윤 당선인의 이 같은 발언이 진보 진영 등을 겨냥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지만 김한길 인수위 국민통합위원장은 기자들과 만나 “특정인을 겨냥한 발언은 아니었다”고 했다. 연일 국민 통합을 강조하고 있는 윤 당선인은 3일 제74주년 제주 4·3 희생자 추념식에도 참석한다.

박효목 기자 tree624@donga.com
강성휘 기자 yol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