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이재명 “김종인, 존경하는 어른…찾아뵙는 게 도리”

입력 2022-01-28 19:49업데이트 2022-01-28 19:4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8일 서울 용산구 대한의사협회를 방문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2.1.28/뉴스1 © News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28일 김종인 전 국민의힘 선대위 총괄선대위원장과 관련해 “개인적으로 잘 아는 어른이니 기회가 될 때 찾아뵙는 것이 도리일 듯하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서울 용산구 대한의사협회를 방문한 후 기자들과 만나 “(만남이) 필요한지, 안 한지 판단이 조금 이르긴 하다”면서도 이같이 말했다.

이어 “김 전 대표는 제가 개인적으로 존경하는 역량있는 정치계 어른이라서 자주 연락드린다”며 “연락하면 필요한 조언도 해주고 가야 할 길도 제시해주신다”고 설명했다.

이 후보는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자신의 호남 발언을 두고 ‘정신 나간 정치인’이라고 비판한 것과 관련해 “이 대표가 험한 말씀을 자주 하시더라”고 맞받아쳤다.

이어 “과거 한 때 국민 간의 갈등을 부추겨 정치적 이익을 획득하는 지역차별이 특정 정치세력에 매우 도움이 된 것이 사실”이라며 “우리 국민, 대한민국 발전에는 엄청난 장애와 상처, 갈등을 남겼다”고 설명했다.

이 후보는 “그런데 안타깝게도 지역 차별은 크게 문제 삼기 어려운 상황이 됐지만 이제는 남성, 여성을 갈라서 갈등과 분열 부추기고 또 세대 간 갈등을 부추기고 증오하게 한다”며 “심지어 이제는 남북간의 갈등과 분열을 일으켜 정치적 이익을 획득하는 이 대표식 또는 윤 후보식 ‘갈등 조장 정치’를 이제는 절대 해서는 안된다고 말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과거 박정희 정권이 영호남 분리, 영남 우대 정책으로 혜택 본 것이 사실이다. 참으로 아픈 역사적 사실이고 부인할 수 없다”며 “통합이 중요한 시대에 분열과 증오를 이용해서 정치권력을 획득하려 하는 극우 포퓰리즘적 경향을 이 대표는 되돌아보시길 바란다. 윤 후보 역시 마찬가지다. 정치적 이익을 획득하는 것을 역사가 결코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국민의힘이 “31일 오후 7시에 양자토론을 하자”고 제안한 것과 관련해서도 “굳이 31일 오후 7시라고 정하는 것이 저는 도저히 납득이 안 된다”고 비판했다.

이어 “가급적 다른 후보들의 토론(다자 토론)도 저는 좋다고 생각한다. 공평한 기회를 줘야하지 않나”며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는 아마 다른 후보가 (토론에) 참여하면 본인에게 불리한 요소가 있다고 판단하는 것 같은데 그런 점도 좀 양보하면 좋겠다는 생각”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을 향해 “협의할 때 상대가 수용불가한 그런 조건 좀 달지 않았으면 한다”며 “뭔가 말로는 (민주당의 제안에 화답해) 하자고 하는데, 뒤에 꼬리를 하나 달았는데 그걸 보면 또 할 수 없는 조건인 경우가 많다”고 지적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