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안철수 “尹, 4자토론 빠지면 평가 아주 낮게 받을 것”

입력 2022-01-28 12:02업데이트 2022-01-28 12:0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가 28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서울외신기자클럽 초청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양자 토론을 고집하는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를 겨냥해 “(4자 토론에) 빠지면 국민들로부터 평가를 아주 낮게 받을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안 후보는 28일 BBS라디오 ‘박경수의 아침저널’과 전화 인터뷰에서 국민의힘 측이 4자 토론보다 양자 토론을 먼저 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힌 데 대해 “국민 정서나 법원 결정을 완전히 무시하고 법과 국민 위에 군림하겠다는 태도를 보여준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기어코 설 밥상에서 제 이름 ‘안철수’가 나오는 것을 빼겠다는 의도 아니겠나”라면서 “지금까지 (윤 후보가) 외쳤던 공정과 상식은 도대체 뭔지, 뭐가 무서운 건지 되묻고 싶다”고 꼬집었다.

안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에도 윤 후보를 겨냥해 “또다시 편법 양자 담합 토론, 공정과 상식을 말할 자격이 있나. 정정당당하면 좋겠다”고 적었다.

그는 ‘윤 후보가 (안 후보를) 꺼리는 건가’란 질문에 “그렇게 해석할 수밖에 없다”며 “어쨌든 양자 대결로 두 사람 중 한 사람만 선택받으려고 국민 앞에 두 사람만 보이겠다는 의도”라고 재차 강조했다.

민주당·정의당과의 3자 토론 의향도 있느냐는 질문에는 “어떤 형식도 상관없다. 윤 후보 측에서 도망 다니지만 않으면 저는 언제나 어디서든 양자든 3자든 4자든 토론이 가능하다”고 답했다.

앞서 지난 26일 법원 판단에 따라 윤 후보와 이 후보만 참여하는 양자 TV토론이 불발됐다. 민주당은 법원의 결정대로 국민의힘이 4자 토론에 참석해야 한다고 촉구했고, 국민의힘은 국민적 관심사는 양자 토론이라며 4자 토론은 추후 진행하자는 입장이다.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sykim41@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