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보훈처, 김원웅 광복회장 국회 카페 횡령 의혹 감사

입력 2022-01-26 13:09업데이트 2022-01-26 13:0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김원웅 광복회장이 국회 카페에서 수천만원을 횡령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감독 기관인 국가보훈처가 감사에 나섰다.

보훈처는 26일 김 회장 횡령 의혹과 관련, “관련 보도 내용에 대한 사실 관계를 파악하기 위해 감사를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보훈처는 그러면서 “관련 감사 결과에 따라 행정처분, 형사고발 등 관리·감독 주무기관으로 가능한 모든 조치를 취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사법시험준비생모임(사준모)은 26일 김 회장과 광복회 전 기획부장 A씨 등 3명을 업무상 횡령 혐의로 경찰청 국가수사본부에 고발했다.

광복회는 2020년 5월부터 국회 소통관 앞 야외 카페를 운영하고 있다. 김 회장 등이 이 카페 수익을 횡령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