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윤석열·안철수 측, 27일 단일화 토론회 개최

입력 2022-01-25 08:21업데이트 2022-01-25 08:2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시민단체 ‘통합과 전환’은 오는 27일 야권 후보 단일화 문제를 놓고 논의하는 토론회를 개최한다.

이 토론회에는 윤석열 후보 직속 정권교체동행위원회 지역화합본부장을 맡은 김동철 전 의원과 안철수 후보 선거대책위 공동 위원장을 맡은 이신범 전 의원이 패널로 참석한다고 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25일 이와 관련해 “이 기사에 나온 토론회 참석은 당의 의사와 관계 없는 개인 자격의 참여”라며 선을 그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 윤석열 측·안철수 측 단일화 토론회 참석 기사를 공유하면서 이같이 적었다.

이 대표는 “김 전 의원은 단일화에 대한 의견을 당을 대표해 토론하거나 제안할 위치에 있지 않다”면서 “제가 알기로는 윤석열 측이라 불릴 위치에 있지도 않다”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