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이재명-윤석열 ‘GTX 확충-수도권 30분 생활권’ 공약 판박이

입력 2022-01-25 03:00업데이트 2022-01-25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A-C 노선 연장구간 거의 똑같아… F노선 신설 계획서 차별화
전문가 “기존노선 착공 못하는데… 선심성 공약 남발 뒷감당 어려워”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24일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 노선을 확대하는 ‘GTX 플러스 프로젝트’ 공약을 발표했다. 앞서 7일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발표한 ‘2기 GTX 3개 노선 추가 건설’ 공약과 대동소이(大同小異)해 여야 후보의 ‘공약 베끼기’ 논란이 다시 불거졌다.

이 후보는 이날 경기 용인시 포은아트홀에서 경기도 공약을 발표하며 “수도권 전역을 평균 30분대 생활권으로 연결하는 교통혁명을 추진해 경기도민의 직주근접성을 대폭 높이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이 후보는 현재 추진 중인 GTX 사업에 신규 노선을 추가(플러스)하는 ‘GTX 플러스 프로젝트’를 공약했다. GTX―A노선(운정∼동탄)은 평택까지 연장하고, C노선(덕정∼수원)은 위로는 동두천, 아래로는 평택까지 연장하는 안이다. A, C노선 연장은 앞서 윤 후보가 “수도권 전 지역에서 서울 도심까지 30분 내 출퇴근이 가능하도록 하겠다”고 발표한 공약과 거의 일치한다.

두 후보는 GTX―D노선(김포∼부천)도 나란히 약속했지만, 정차 역은 일부 차이가 있다. 이 후보는 현 구간을 경기도 제안대로 김포∼부천∼사당∼강남∼삼성∼잠실∼하남 구간으로 연장할 계획이다. 앞서 윤 후보는 같은 구간을 하남∼팔당까지 잇고, 삼성역에서 수서∼광주∼여주를 잇는 노선을 추가해 옆으로 누운 Y자 형태로 건설하겠다고 밝혔다.

GTX―F노선의 경우 두 후보의 공약이 엇갈렸다. 이 후보는 F노선을 파주∼삼송∼서울∼위례∼광주∼이천∼여주로 연결할 계획이지만, 윤 후보는 수도권 거점 지역인 고양∼안산∼수원∼용인∼성남∼하남∼의정부∼고양을 순환하는 형태로 만들 예정이다.

이날 이 후보는 “GTX처럼 대규모 예산이 투자되는 사업은 대개 민자사업이 많아 사업성만 확보되면 재정 부담은 문제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현재 계획된 GTX―A·B·C·D 사업을 진행하는 데 필요한 총예산은 17조2500억 원에 이르는 것으로 추산된다. 현재 4개 노선 중 A노선만 착공됐다.

이에 따라 두 후보의 공언과 달리 빠른 사업 추진이 어려울 것이라는 지적이 제기된다. 심교언 건국대 부동산학과 교수는 “한정적인 예산을 수도권 교통 대책에 대규모로 쏟을 경우 지금도 심각한 수도권 집중화 현상은 더 심해질 것”이라며 “선심성 공약으로 새로운 노선이 신설되면 뒷감당이 어려울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박훈상 기자 tigermask@donga.com
조아라 기자 likeit@donga.com
정순구 기자 soon9@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