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이재명, ‘586 용퇴론’에 “국민 기대 맞춰 변화해야 한다는 점 분명”

입력 2022-01-24 12:47업데이트 2022-01-24 12:4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4일 오전 경기 용인 포은아트홀에서 경기도 정책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이 후보는 이 자리에서 GTX 신규노선 추가 등 교통편을 확대해 수도권 30분대 생활권 조성과 오래된 신도시는 특별법을 만들어 발전시키겠다고 밝혔다. 2022.1.24/뉴스1 © News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24일 당내 일각에서 제기된 ‘586(50대·80년대 학번·60년대생) 용퇴론’에 대해 “민주당이 국민 기대에 맞게 변화해야 한다는 점을 분명히 한 것 같다”고 평가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매타버스(매주 타는 민생버스) 일정으로 찾은 경기 이천시 문화의거리에서 기자들과 만나 “민주당도 지금까지 나름 노력했고, 저 자신도 노력할 것이지만, 특정 정치인의 결단에 관한 문제는 제가 말하기 어렵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 후보는 이날 최측근으로 분류되는 7인회(정성호·김병욱·임종성·김영진·문진석·김남국 등)가 ‘국민이 선택해주실 이재명 정부에서 일체의 임명직을 맡지 않겠다’고 한 것을 두고는 “안타깝지만 국민께서 조금이나마 반성하고 새로 시작하겠다는 각오로 받아들여 주시면 좋겠다”고 말했다.

7인회 중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국회의원직을 상실한 이규민 전 의원에 대해 ‘말 같지 않은 이유로 의원직을 박탈당했다’고 했던 이 후보는 이번 재보궐 선거의 ‘무공천’ 여부에 대해선 “당 지도부에서 결정할 일로 현재 심사숙고하는 것으로 알고, 조만간 결론이 날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이어 “저도 잘 챙겨보겠다”며 “책임정치라는 측면에서 매우 중요하다는 말만 드리겠다”고 덧붙였다.

전날 서울 종로구의 한 도로에서 싱크홀(지반 침하)이 발생한 것에 대해선 “우리 사회가 안전에 매우 둔감하고 사람의 생명, 안전보다 돈의 가치를 중요하게 여기는 나쁜 풍조가 시설물 관리에서 허점으로 드러나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돈보다 생명을 중시하는 사회로 바뀌고 있는데 속도를 내야 한다. 안전 강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서울·이천=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