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선관위 내부도 들끓자… 조해주 선관위원 사퇴

입력 2022-01-22 03:00업데이트 2022-01-22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임기연장 논란… 文, 사의 수용
曺위원 “편향성 시비 외면 못해”… 靑, 대선까지 7인 체제로 갈듯
청와대의 사표 반려로 ‘꼼수’ 임기 연장 논란이 일었던 조해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상임위원이 21일 재차 사직서를 제출했다. 청와대는 사의를 수용했다.

중동 3개국을 순방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현지에서 조 상임위원의 사의 표명을 보고받고 이를 수용했다고 박수현 대통령국민소통수석비서관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조 상임위원은 이날 선관위 내부 게시판에 “일부 야당과 언론의 정치적 비난 공격은 견딜 수 있으나 위원회가 짊어져야 할 편향성 시비와 이로 인해 받을 후배님들의 아픔과 호소를 더 이상 외면할 수 없다”며 재차 사의를 밝혔다. 조 상임위원은 문 대통령의 대선캠프 출신으로 임명 당시부터 중립성 논란에 휘말려 왔다. 24일 상임위원 임기(3년) 만료를 앞두고 사의를 표명했지만 문 대통령이 선거 임박 등을 이유로 이를 반려하면서 비상임위원으로 전환돼 직을 3년 더 유지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조 상임위원이 재차 사의를 밝힌 것은 350여 명의 중앙선관위 직원을 중심으로 사퇴 요구가 거셌기 때문이다. 실국장단을 비롯해 중앙선관위 전 직원은 “선거 관리에 어려움이 우려된다”는 내용의 서한을 조 상임위원 측에 전달했다. 국민의힘도 “부정선거를 위한 테러”라며 비판했다.

조 상임위원의 사퇴로 위원 9명으로 구성되는 선관위는 3·9 대선까지 ‘7인 체제’로 운영될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는 인사청문회 등 절차에 시간이 걸린다는 점을 언급하며 “현 시점에서 임명하는 것은 쉽지 않아 보인다”고 밝혔다. 여기에 야당 몫 문상부 선관위원 후보자에 대한 선출 절차는 더불어민주당의 반대로 사실상 중지된 상태다.

전주영 기자 aimhigh@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