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尹 “안내견·반려견 분간 못하는 사람도…인식 달라지게 앞장서겠다”

입력 2022-01-19 16:49업데이트 2022-01-19 16:4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19일 오후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삼성화재 안내견학교를 방문해 장애인 관련 정책공약 발표에 앞서 안내견 체험을 하고 있다. 2022.1.19/뉴스1 © News1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19일 시각장애인 안내견에 대한 인식을 바꾸기 위해 위해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윤 후보는 이날 오후 경기도 용인에 있는 삼성화재 시각장애인 안내견 학교를 방문해 “안내견인지 반려견인지 제대로 분간 못하는 분도 많다. 시민들에게 인식을 좀 가질 수 있도록 힘있는 분들이 많이 동참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후보는 그러면서 “안내견에 대해 일반 반려견 취급을 한다. 식당, 편의시설에 안내견을 환영한다는 스티커도 붙이면서 그런 편의시설은 공동체 인식이 강한 곳이구나 하는 좋은 이미지를 가질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국민 전체가 관심을 갖고 저부터 앞장서서 그런 운동(캠페인)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안내견 인식 제고가) 내 삶과 관계없다고 생각하지 말고 우리 삶을 풍요롭게 하고 우리 정서에 도움이 되고 나와 내 가족을 위한 일이라고 생각하고 좀 나서야 한다”고 했다.

이는 안내견에 대한 인식 부족으로 식당, 대중교통 등에서 출입을 거부당하는 상황이 있다는 점을 지적한 것이다.

아울러 윤 후보는 “제가 선거운동 중이지만 이건 공약이 아니고 당선이 돼서 (청와대에서) 근무를 하게 되면 은퇴한 안내견이나 특수목적견을 맡아서 한 마리 키우는 (구상을 해보겠다)”고 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