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文대통령 “호랑이처럼 도약하길…마지막 날까지 온 힘 다할 것”

입력 2022-01-01 06:34업데이트 2022-01-01 06:3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문재인 대통령은 임인년 새해 첫날인 1일 “늦봄의 마지막 날까지 선도국가 대한민국의 앞날을 위해 온 힘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사회관계서비스망(SNS)에 “호랑이처럼 힘차게 도약하는 한 해가 되길 소망한다”며 이같이 다짐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2년, 방역 최일선을 지켜주신 방역진과 의료진, 어려움을 감내해주신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일상을 뒷받침해주신 필수노동자와 이웃의 안전을 함께 생각해주신 국민들께 깊이 감사드린다”며 “고단한 땀방울이 함께 회복하고 도약하는 힘이 되었다”고 했다.

이어 “세계는 지금 격변의 시간을 지나고 있다”며 “빠르게 바뀌고 있는 경제와 삶의 방식을 선도하고, 새로운 국제질서에 대응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나라 안에서는 새 대통령을 뽑는 선거가 기다리고 있다”며 “국민과 함께 미래의 희망을 다짐하는 선거가 되길 기대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마음의 밭을 단단히 갈아두었고 경제의 씨앗 또한 잘 준비해 두었다. 함께 걷는 일만 남았다”며 “함께 손잡고 건강한 한 해를 열어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