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與 “윤석열, 개사과 시즌2”…野 “李 장남 도박 후 예금 늘어, 타짜냐”

입력 2021-12-18 12:59업데이트 2021-12-18 14:1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일 서울 서대문구 스위스그랜드호텔에서 열린 제53회 대한민국 국가조찬기도회에 참석해 자리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여야 대선 후보들의 ‘가족 리스크’가 대선 핵심 변수로 떠오른 가운데, 여야는 주말인 18일에도 상대 후보에 대한 공세를 이어갔다.

더불어민주당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부인 김건희 씨의 허위 이력 논란에 대해 사과한 것을 두고 “한 마디로 ‘개사과 시즌2’”라며 “등 떠밀려 억지로 나선 속내가 역력했다”고 비판했다.

앞서 윤 후보가 ‘전두환 발언’에 사과한 직후 반려견에게 사과를 건네는 사진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렸다가 논란이 됐던 일을 다시 언급한 것이다.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조승래 수석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윤 후보는 어제 1분가량 사과문을 낭독한 후 뒤도 돌아보지 않고 자리를 떠났다”며 “‘하라는 사과를 했으니 더 이상 묻지 말라’는 귀찮음과 짜증이 묻어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윤 후보가 김 씨의 경력 위조에 대해서는 여전히 부인하고, ‘논란을 야기한 것’에 국한해 사과했다”며 “후보가 도망치듯 떠난 자리에 남은 대변인은 ‘허위 경력을 인정한 건 아니’라며 오히려 사과를 부정했다”고 지적했다.

같은 당 전용기 선대위 대변인도 “사과는 윤 후보뿐 아니라 (아내인 김건희 씨) 본인이 함께 져야 할 책임”이라면서 “김건희 씨야말로 허위 경력 사용의 당사자이자 거짓말 해명의 주체이기 때문”이라고 했다.

반면 국민의힘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 아들의 재산이 도박 사이트를 이용할 당시 5000만 원가량 늘어났다며 그 배경이 석연치 않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국민의힘 선대위 허정환 상근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이 후보의 장남이 불법 도박을 시작한 2019년 이후 예금이 급증한 것으로 드러났다”며 “재산 신고에 따르면 87만 원에 불과했던 재산이 단 1년 만에 4430만 원 순증했다”고 밝혔다.

허 부대변인은 “이 씨가 경제활동을 한 것은 금융회사 인턴 6개월뿐이라 이 정도 재산이 증가할 소득원은 없었다”며 “도박판에서 큰돈을 잃었다는 장남이 어떻게 이럴 수 있냐”고 의문을 제기했다.

그러면서 “이 후보가 장남에게 현금을 증여한 것은 아닌지, 장남이 ‘타짜’ 수준의 도박꾼이라 도박으로 거액을 번 것인지 소상히 밝혀야 한다”며 수사기관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sykim41@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