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이재명측, ‘교회 제적’ 주장에 “비정기 출석…교회가 모른듯”

입력 2021-12-10 19:53업데이트 2021-12-10 21:0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부인 김혜경 씨가 5일 전북 정읍시 성광교회 주일예배에 참석하고 있다. 뉴시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측이 이 후보가 다닌다고 소개한 분당우리교회에서 “안 나온 지 10년이 넘어 제적됐다”고 밝힌 것과 관련해 “이 후보가 예배에 비정기 출석했는데 교회가 이를 몰랐던 것 같다”고 해명했다.

이 후보 측은 10일 입장문을 내고 “이 후보는 지난 2005년 분당우리교회에 등록해 성실히 신앙생활을 해왔지만 약 10년 전인 2010년 성남시장에 당선된 이후 시정업무 등으로 인해 순모임(소모임)인 다락방 모임에 나가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 후보는 분당우리교회 주말 예배에 비정기 출석했다. 예배장소가 여러 곳이고 일일이 출석 여부를 확인하지 않는 교회 특성상 이 후보의 교회 활동을 알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 후보 측은 “분당우리교회는 성도들이 미자립교회나 개척교회 등을 섬기도록 하는 ‘일만성도 파송운동’을 추진하고 있다”며 “이찬수 담임목사는 교인들에게 다른 교회를 섬기거나 예배드리는 것을 적극 권했고, 이 후보는 해당 교회가 아닌 다른 교회에서 예배를 드리기도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분당우리교회는 성도를 교인 명부에서 정기적으로 정리하고 있고, 이 과정에서 이 후보를 ‘정기적 신앙 활동 확인이 어렵다’는 뜻에서 제적 성도로 분류했으며 이 후보는 이 사실을 통보받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끝으로 이 후보 측은 “이 후보가 ‘분당우리교회를 향한 가짜뉴스로 교회가 억울한 오해를 받지 않기를 바라며, 정치적 이유로 순수한 종교 활동이 왜곡되는 일이 없기를 바란다’고 했다”고 전했다.

앞서 이 후보는 지난 2일 열린 ‘대한민국 국가조찬기도회’에 참석해 “분당우리교회에서 열심히 주님을 모시고 있다”며 “주님의 은혜로운 인도로 이 자리까지 왔다”고 언급한 바 있다.

하지만 이찬수 분당우리교회 담임목사는 지난 5월 예배에서 “대선을 앞두고 이재명 (당시) 지사가 분당우리교회 장로다, 이런 걸로 공격을 한다”며 “이분이 우리 교회를 떠난 지, 교회 출석을 안 한 지가 10년 가까이 된다”고 밝혔다.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sykim41@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