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박근혜 존경’ 번복 이재명에…원희룡 “이중언어 쓰는 사기꾼”

입력 2021-12-08 11:04업데이트 2021-12-08 11:2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원희룡 국민의힘 중앙선거대책위원회 정책총괄본부장.ⓒ 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존경하는 박근혜 대통령님’이라고 말했다가 “진짜 존경하는 줄 아느냐”라며 태도를 바꾼 것과 관련, 원희룡 국민의힘 중앙선거대책위원회 정책총괄본부장은 이렇게 이중언어를 쓰는 것은 대통령이 아닌 사기꾼”이라고 비난했다.

8일 원 본부장은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하여 “이 후보가 이중언어를 쓰고 있다”라며 “국가 지도자는 이중언어를 쓰면 안 된다”라고 일갈했다.

원 본부장은 “(이 후보가) ‘존경하는 박근혜 대통령’ 이래 놓고는 진짜 존경하냐. 내가 어디를 봐서 존경할 사람이냐 이렇게 얘기한다”라며 “또 국토보유세와 기본소득을 하겠다고 선언하고 국민이 반대하면 안 하겠다고 말한다”라고 꼬집었다.

이어 “국가 지도자는 이중언어를 사용하면 안 된다. 변신할 때는 그 근거에 대해 국민에게 진정한 반성과 해명을 해야 한다”라며 “해명 없는 변신, 사기꾼 같은 이중언어로 토론에서 이겨보겠다는데 우리 국민은 그런 수준이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 후보는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토론에 나오면 밟아준다고 그러는데 오만에 오두방정을 떨어주면 우리는 땡큐”라며 “윤 후보는 이 후보가 조롱하는 것처럼 허술하거나 학습 능력이 떨어지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원 본부장이 이 후보를 공개적으로 공격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이 후보는 3일 전주 유세에서 “우리 존경하는 박근혜 전 대통령께서, 대통령 하시다가 힘들 때 대구 서문시장을 갔다는 것 아니냐”라고 말한 바 있다. 이후 ‘존경’이라는 단어가 논란이 되자 7일 서울대학교 금융경제세미나 초청 강연회에서는 “박 전 대통령을 진짜 존경하는 줄 알더라. 말에 맥락이 있는데 이를 무시하는 것이 진짜 문제”라고 했다.

또 추진하겠다고 밝힌 국토보유세와 재난지원금 정책에 대해서도 반대 여론이 거세지자 “국민이 반대하면 안 한다”라고 철회 입장을 내비쳤다.

최은영 동아닷컴 기자 cequalz817@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