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이준석 이틀째 잠행…부산 장제원 사무실 찍고 ‘순천행’

입력 2021-12-01 17:03업데이트 2021-12-01 17:0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일 장제원 의원 지역구인 부산 사상구 사무실을 방문,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준석 대표 측 제공) 2021.12.1/뉴스1 © News1
‘당무 거부’ 의사를 밝힌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전날(11월30일) 부산에 이어 1일 전남 순천을 찾으며 이틀째 잠행을 이어갔다.

국민의힘에 따르면 이 대표는 이날 오후 순천에서 해당 지역 당협위원장인 천하람 변호사를 만났다. 이에 앞서 이 대표는 오전 10시께 장 의원 지역구인 부상 사상구 사무실을 찾았다.

이 대표 측은 “격려차 방문”이라며 “당원 증감 추이 등 지역 현안과 관련해 당직자들과 대화를 나눴다”고 밝혔다.

윤석열 대선 후보 최측근으로 후보 비서실장으로 유력하게 거론됐던 장 의원은 최근 일부 인사로부터 ‘윤석열의 문고리’ 비판을 받다가 “후보 곁을 떠나겠다”며 ‘백의종군’을 선언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일 장제원 의원 지역구인 부산 사상구 사무실을 방문 하고 있다. (이준석 대표 측 제공) 2021.12.1/뉴스1 © News1
이 대표는 전날 밤에 정의화 전 국회의장과 회동해 최근 선대위 구성을 둘러싼 윤 후보 측과 갈등에 대해 얘기를 나눈 것으로 전해진다.

정 전 의장은 문자 메시지를 통해 “어젯밤 9시께 이 대표와 단둘이 만났다”며 “당과 나라 걱정에 대한 얘기를 나누고 당 내분으로 비치지 않도록 유념하고 후보 중심으로 힘을 모아야 한다고 말해줬다”고 했다.

정 전 의장은 그러면서 “후보가 정치 경험이 많지 않은 분이니 그 점 이해하면서 노력하시라 했고 이 대표는 경청했다”며 “오늘 상경할 것으로 보였다”고 했다.

정 전 의장은 부산 중·동구에서 5선을 지내고 19대 국회 후반기 국회의장을 지낸 원로 정치인이다.

전날 저녁 식사는 이성권 부산시 정무특보와 함께하며 지역 현안을 챙겼다.

이 특보는 통화에서 “어제 퇴근 무렵 이 대표와 김철근 당대표실 정무실장, 김용태 당 최고위원과 함께 저녁 식사를 했다”고 말했다. 해운대의 한 식당에서 이뤄진 이날 만남은 김 실장 주선으로 이뤄졌다.

당 현안에 대한 대화는 없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다만 이 대표는 대신 침례병원 공공병원화 문제와 가덕신공항 등 지역 현안에 대해 관심을 나타냈다고 한다.

이 특보는 언론 인터뷰에서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일각에서 추측하는 대표직 사퇴 같은 일은 일어나지 않을 것 같다”고 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