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윤석열 “李 특검하자더니 민주당 방해로 무산…기만전술”

입력 2021-12-01 16:57업데이트 2021-12-01 17:2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사진=동아일보DB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더불어민주당이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 등이 발의한 ‘이재명 특검법’ 상정을 무산시킨 데 대해 “기만전술”이라고 비판했다.

윤 후보는 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후보는 마치 특검을 수용하는 것처럼 꾸며 점수를 따고, 정작 민주당은 이런 저런 핑계를 대며 특검을 거부하고 있다. 결국 대장동 탈출을 위한 기만전술”이라고 말했다.

민주당이 법사위 상정을 반대한 데 대해 윤 후보는 “도대체 무슨 일인지 모르겠다. 며칠 전 이 후보가 조건 없는 특검을 하자고 했는데 말이다. 후보는 특검을 주장하는 상황에서 당은 특검을 회피하고 있는 건데 어떻게 이해해야 하냐. 저는 이중플레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사진=페이스북 캡쳐


윤 후보는 “이 후보가 아무리 ‘이재명의 민주당’을 말해도 무슨 의미가 있나. 이 후보가 대장동 게이트의 몸통이라는 국민의 의심을 불식시키기 전에는 뭘 해도 소용이 없다. 잘해봐야 ‘이재명 사수당’일 뿐”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제 말이 아니라고 생각한다면 이 후보는 오늘이라도 당장 민주당에 특검법 상정을 지시하라. ‘이재명의 민주당’이라 하지 않았느냐. 이재명 후보의 결단을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민주당은 전날 법사위 전체회의에서 “여야 지도부 합의가 필요하다”며 국민의힘이 제출한 대장동 특검법 상정을 거부했고, 국민의힘은 특검법이 빠진 데 항의하며 퇴장했다.

송영민 동아닷컴 기자 mindy5941@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