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당정 더 치열한 논의로 전국민지원금 조속히 결론”

뉴시스 입력 2021-11-08 11:11수정 2021-11-08 11:1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더불어민주당은 8일 이재명 대선 후보가 추가 지원 계획을 밝힌 전국민 재난지원금과 관련, “당정 간 더 치열한 논의를 통해서 빠른 시일 내에 결론 내기로 했다”고 밝혔다.

고용진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 뒤 기자들과 만나 “당과 정이 계속 추가로 논의하겠다”며 “정부는 재난지원금과 관련해서 부정적 입장을 취하고 있고, 후보는 이 정도 재정 여력이 있는 나라에서 지금까지 지원된 건 부족하다고 누차 강조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민주당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이 후보의 회동 제안을 수용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 후보는 앞서 이날 선대위 회의에서 윤 후보를 향해 민생 논의 1대1 회동을 제안했다. 또 주 1회 정책토론도 갖자고 했다.

고 수석대변인은 회동 제안에 대해 “대선 기간이 4개월 가량 남았는데 논쟁적으로 보낼 게 아니라 민생과 미래를 놓고 생산적으로 하자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그는 “특히 정기국회가 한 달도 채 안 남았는데 서로 합의할 수 있는 건 빨리 합의해서 입법화시키고 성과가 국민들에게 돌아갈 수 있도록 하자는 것”이라며 “윤 후보가 이에 화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가 선대위 회의에서 언급한 ‘블록체인 기반 개발이익공유제’에 대해서는 “대장동 사태에서 보듯 개발이익을 블록체인이라는 기술적 기반으로 국민들에게 돌아가게 하겠다는 것”이라며 “대상을 어디까지 할 건지 어떤 방식으로 할 건지는 논의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가상자산 시장을 활성화시키고 가상화폐도 제도권 안으로 충실히 들어올 수 있도록 하자는 제안이 송영길 대표 중심으로 얘기가 됐고 후보와 논의해서 진전시켜 나가자는 제안이 있었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