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식’ 전 국민 재난지원금 반대 60%…40대,광주·전남서도 반대 높아

뉴스1 입력 2021-11-08 09:27수정 2021-11-08 09:2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자료=한국사회여론연구소)2021.11.08/뉴스1 © 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주장한 전 국민 재난지원금 추가지급에 반대 의견이 찬성 의견보다 높다는 여론조사결과가 나왔다.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TBS 의뢰로 지난 5~6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09명을 대상으로 ‘추가 세수를 이용한 전 국민 재난지원금 추가지급’에 대해 여론조사를 실시해 8일 발표한 결과, 응답자의 60.1%는 ‘재정에 부담을 주므로 지급하지 말아야 한다’고 답했다. ‘내수 진작을 위해 지급이 필요하다’는 응답은 전체의 32.8%였다. ‘잘 모르겠다’는 7.1%였다.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만18세~29세(반대 68.0, 찬성 25.5), 30대(반대 60.9, 찬성 32.0), 40대(반대 48.6, 찬성 46.3), 50대(반대 57.9, 찬성 36.4), 60세 이상(반대 63.5, 찬성 26.7)으로 나타나 전 연령층에서 지급하지 말아야 한다는 의견이 높았다.

직업별 조사에서도 화이트칼라(반대 58.3, 찬성 37.0), 블루칼라(반대 61.5, 찬성 34.7), 자영업(반대 62.8, 찬성 29.2), 농/임/어업(반대 63.5, 찬성 27.0) 가정주부(반대 61.6, 찬성 29.5), 학생 (반대 59.2, 찬성 24.3)으로 반대 의견이 대부분 직업군에서 높았다.

주요기사
특히 자영업자층에서 반대 여론이 높은 것에 대해 KSOI는 “자영업층은 ‘현시점에서는 전국민재난지원금 추가지급보다는 소상공인 손실보상금이 먼저’라는 정부 의견에 더 많이 동의하는 것이 아닐까 추정된다”라고 설명했다.

지역별로는 서울(반대 65.3, 찬성 27.6), 인천/경기(반대 55.9, 찬성 37.2), 대전/세종/충청(반대 61.9, 찬성 26.1), 광주/전라(반대 48.4, 찬성 46.6), 대구/경북(반대 70.5, 찬성 23.3), 부산/울산/경남(반대 61.1, 찬성 31.9), 강원/제주(62.1, 33.6)로 모든 권역에서 반대 여론이 높게 나타났다.

한편 이재명 후보가 연일 전 국민 재난지원금 지급 필요성을 강조하고 있지만, 김부겸 국무총리와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재정 여력 부족을 이유로 난색을 표하고 있는 상황이다.

김 총리는 5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종합정책질의에 나와 “(전 국민 재난지원금 지급이) 과연 옳은 방식인지에 대해서도…(논의해야 한다)”라며 “결국은 국민의 귀한 세금을 가지고 집행을 하는 것”이라고 조심스러운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이에 더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도 “영세 소상공인, 자영업자에 대한 코로나19 피해 보상은 손실을 보상하는 관점에서 접근해야지 ‘몇 퍼센트 이하는 전부 지급’ 식으로 접근해선 안 된다”며 전 국민에 대한 재난지원금 지급에 반대 입장을 나타낸 바 있다.

이번 조사는 휴대전화 가상번호(안심번호)를 활용한 무선 자동응답 방식으로 실시됐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 응답률은 7.7%다. 통계보정은 지난달 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기준으로 성, 지역, 연령별 가중치가 적용됐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